기사 메일전송
상반기 국내은행 순익 10% 수준 감소 - 이자수익 크게 늘었지만 유가증권 평가손실 등 영향
  • 기사등록 2022-08-18 14:24:50
기사수정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들은 이자 장사로는 많은 수익을 올렸지만 유가증권 평가손실 등 영향으로 당기순이익이 1년 전 동기보다 1조1000억원(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8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국내은행 엉업 실적(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9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11조원보다 1조1000억원(9.9%) 감소한 수준이다.

 

순이익이 줄어든 건 이자 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대손비용이 늘고 비이자이익이 줄면서 당기 순이익이 감소했다. 상반기 국내은행의 이자 이익은 26조2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조1000억원(18.8%) 증가했다. 대출 채권 등 운용 자산이 늘고 순이자마진(NIM)도 증가한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이 18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국내은행 엉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9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비 이자 이익은 1조7000억원으로 1년 전년보다 3조2000억원(65.1%) 감소했다. 유가증권 평가 손실로 유가증권관리손익이 1조3000억원 감소하고, 수수료 이익도 2000억원 감소했다. 외환·파생관련이익은 2000억원 증가했다.

 

대손 비용은 3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조1000억원원(54.0%) 증가했다.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전입액을 늘린 영향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18 14:24: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