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권익위, 기업인 뇌물위험도 역대 최저…194개국 중 21위 - 2021년도 `뇌물위험 매트릭스 평가`서 100점 만점에 21점 - 2017년 33위, 2018년 25위, 2019년 23위, 2020년 22위
  • 기사등록 2021-11-26 16:18:01
기사수정

한국에서 기업을 경영하는 기업인이 인·허가 등의 이유로 뇌물을 요구받을 가능성이 5년 연속 낮아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6일 2021년도 `뇌물위험 매트릭스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6일 2021년도 `뇌물위험 매트릭스 평가`에서 한국이 100점 만점에 21점을 받아 194개국 중 역대 최고 순위인 2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당 수치는 점수가 낮을수록 뇌물위험이 없다고 판단된다.

 

뇌물위험 매트릭스는 `기업인이 세계 여러 국가에서 기업을 경영하는 과정에서 해당 국가의 공직자로부터 인·허가 등 여러 이유로 뇌물을 요구받을 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다.

 

우리나라의 순위는 2017년 33위, 2018년 25위, 2019년 23위, 2020년 22위에 이어 올해 21위로 5년 연속 상승했다. 특히 뇌물 위험도는 `낮은 국가`로 분류됐다.

 

뇌물위험 매트릭스(Bribery Risk Matrix)는 미국 `랜드연구소`와 기업 위험관리 솔루션 제공사인 `TRACE`가 공동 개발했다.

 

랜드연구소는 미국의 대표적 싱크탱크 중 하나로, 델파이 기법 개발 및 계획기반예산(PPBS) 제안 등 행정·경영관리 및 사회조사 연구에 대한 전문 연구 기관이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의 청렴도 수준에 대한 국제사회 평가는 최근 몇 년간 CPI 등 다른 국제지표에서도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며 "이런 진전은 그간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반부패 개혁의 성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1-26 16:18: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