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기, 삼성전자 등에 대한 美 반도체 정보 요청 관련 “기업 자율성과 한미 관계 고려해 대응"
  • 기사등록 2021-10-18 10:54:44
기사수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차 대외경제안보회의에서 안건으로 상정된 '미 반도체 정보 제공요청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방향'과 관련해 "기업 자율성과 정부 지원성, 한미간 협력성 등에 바탕을 두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기업계와의 소통협력을 각별히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하면서 "이 사안은 지난 7일 녹실회의에서도 1차 논의한 바 있다"며 "오늘 회의에선 국내외 업계, 미국 및 주요국 동향 진전사항을 점검하고 정부간 협의 및 우리 기업과의 소통협력 강화방안을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 삼성전자 등 기업들과 한 반도체 화상 회의에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요구했다. 자발적 제출을 요청했지만 기업들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국방물자생산법(DPA)을 근거로 정보제출을 강제할 수도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미 반도체 정보 제공요청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방향'과 관련해 "기업 자율성과 정부 지원성, 한미간 협력성 등에 바탕을 두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사진=기재부)홍 부총리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에 대해 "정부는 그간 CPTPP 가입 추진에 대비해 대내적으로 관련 제도를 정비해 왔으며 대외적으로 CPTPP 회원국과의 비공식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그간 진행 상황과 논의를 토대로 CPTPP 가입의 경제적·전략적 가치, 민감분야 피해 등 우려 요인 점검, 향후 대응 및 추진 일정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 아래 우리 기술의 육성·보호 전략'에 대한 논의에서 "이 이슈는 기술·안보·산업·통상 등 다양한 영역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사안"이라며 "특히 최근 공급망 재편과 함께 첨단기술의 확보·보호가 우리 대외경제 안보의 핵심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8 10:54: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