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열 "소상공인 위해 대통령 직속 `코로나 긴급구조 특별본부` 설치" - 윤 후보 측 16일 `코로나 극복 긴급구조 플랜` 발표…고통·피해 직접 챙긴다 - 50조원 규모 초저금리 특례보증 대출, 신용불량자 상각채권 원금 감면율 90%로 상향 등
  • 기사등록 2021-09-17 05:08:41
기사수정

 

윤석열 후보 측 `국민캠프` 이종배 정책총괄본부장이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극복 긴급구조 플랜`을 발표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대통령 직속 코로나 긴급구조 특별본부 설치 및 50조원 의 초저금리 특례보증 대출 등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공약`을 발표했다.


윤석열 후보 측 `국민캠프` 이종배 정책총괄본부장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극복 긴급구조 플랜`을 밝혔다.

 

윤 후보 측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협조해 막대한 희생을 감내하고 있지만 피해 따로 지원 따로인 정부 대책으로 인해 부채가 급속히 늘어나며 폐업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석열 캠프가 발표한 긴급구조플랜의 내용은 ▲대통령 직속 코로나 긴급구조 범부처 특별본부 설치 ▲50조원 규모 초저금리 특례보증 대출 ▲신용불량자의 상각채권 원금 감면율 75%→90% 상향 ▲희망지원금 43조원 조성 ▲부가세·전기세·수도세 한시적 50% 경감·과학적 거리두기 도입 ▲연간 5조원 규모 팬데믹 극복 특별기금 조성 등이다.

 

윤 후보 측은 "긴급구조플랜은 자영업자·소상공인, 그리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더 좋은 방안을 제시하면 보완해 나가겠다"며 "추후 포스트 코로나 대책도 별도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 측은 `대통령 직속` 코로나 긴급구조 범부처 특별본부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캠프는 윤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취임과 동시에 이와 같은 긴급구조 플랜을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미리 계획을 구체화해두고 대선에서 당선되면 인수위원회를 거쳐 임기 시작 전에 세부지침을 확정하겠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7 05:08: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