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3차원 메타버스 `어린이 환경안전 전시회` 개최 - 10월 15일까지 비대면 개최, 환경보건 체험관·연극 및 게임 등 - 생활공간 내 환경유해인자 인체 노출 저감 생활수칙 습득 돕는다
  • 기사등록 2021-09-13 14:20:55
기사수정

제7회 어린이 환경안전 전시회 (이미지=환경부)

환경부는 환경보전협회와 13일부터 10월 15일까지 `제7회 어린이 환경안전 전시회(이하 어린이 환경전시회)`를 3차원 가상공간(메타버스) 방식의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올해로 7번째를 맞이하는 어린이 환경전시회는 환경유해인자의 노출에 민감한 계층인 영유아나 어린이 스스로가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비대면의 환경보건 체험관, 연극 및 게임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어린이 환경전시회는 어린이와 함께 학부모, 교사도 참여할 수 있으며, 인터넷 포털 검색창에 `제7회 어린이 환경안전 전시회`를 입력하면 전시회 홈페이지를 찾을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어린이가 직접 선택한 아바타가 실제와 흡사한 가상의 생활공간을 방문해, 생활공간 내 환경유해인자를 살펴보면서 환경유해인자의 인체 노출을 저감하는 생활수칙을 습득할 수 있는 3차원 가상공간으로 구현됐다.

 

또한, 환경부는 어린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납과 프탈레이트류의 위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영상물 2편을 제작해 27일에 환경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어린이에게 보는 재미와 즐거움을 주는 전래동화 `여우누이`와 게임을 준비했으며, 학부모와 교사를 위한 `어린이활동공간 환경보건 정책`이 안내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환경보전협회는 이번 어린이 환경 전시회에 참여한 어린이, 학부모, 교사 등을 대상으로 친환경 어린이용품을 선물하는 작은 행사도 준비했다.

 

박용규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환경부는 어린이 건강보호 강화를 위해 올해 7월부터 어린이가 주로 활동하거나 머무르는 공간인 어린이활동공간의 환경안전관리기준을 강화했다"며 "실내 환경의 질이 아이들 안전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무척 커지는 요즘 시기에 어린이 환경안전 정책을 더욱 세심하게 살펴보고 어린이 환경안전 전시회와 같은 어린이 환경보건 교육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3 14:20:5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