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탄소중립 2040 달성 목표 `기후에너지부` 신설 - 성장 동력 생산 `에너지 고속도로` 건설 추진, 능동형 송배전망 구축 - 100만개 그린일자리 창출, 그린산업 지원, 탄소세 도입 등
  • 기사등록 2021-08-27 12:12:22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에너지전환 공약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해 에너지대전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에너지전환 공약을 발표하며 "능동적이고 선도적인 에너지전환으로 지속성장의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 기후위기에 따른 대전환의 위기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기 위해 이 지사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드는 `에너지 고속도로`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탈탄소 및 재생에너지 목표를 적시에 달성할 수 있도록 국가주도의 대대적 투자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의 능동형 송배전망을 전국적으로 구축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그는 산업부와 환경부 등 여러 부처에 분산돼 있는 업무를 하나로 묶는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할 방침이다.

또한, 이 지사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확충하겠다"며 "석탄발전소를 조기에 대체하고 2040년까지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달성 시기를 현 정부가 발표한 2050년에서 2040년까지 앞당기겠다는 게 그의 목표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 어디서나 풍력, 태양광, 바이오 등 재생에너지의 생산·공급·판매가 신속히 이뤄지고 양질의 일자리가 대거 창출되며 창업 및 민간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친환경차 구매보조급 지급 지속과 강력한 배출량 규제 및 연비 규제로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철강, 화학, 정유, 시멘트 등 탄소 다배출 사업자는 그린에너지 전환과 공정개선을 통해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축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지원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산업부와 환경부 등 여러 부처에 분산돼 있는 업무를 하나로 묶는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이와 더불어 에너지 독립을 실현해 `100만개`의 그린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재생에너지 확대, 친환경 미래차 시대의 조기 개막으로 연간 수십조원에 달하는 에너지 수입을 대체해 관련 산업과 일자리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가 발표한 공약은 ▲`에너지고속도로` 건설, `기후에너지부` 신설 ▲그린산업 전격 지원 ▲100만개 그린일자리 창출 ▲혁신형 K-산업 체제 구축 ▲그린산업 공정전환 보장 ▲탄소세 도입 등을 골자로 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7 12:12: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