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월말 기준 국내 은행 연체율 역대 최저 수준인 0.28%... 1년 전에 비해 0.11%p 내린 수준
  • 기사등록 2021-05-13 14:31:32
기사수정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역대 최저 수준인 0.28%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말 대비 0.0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은 '3월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 자료를 발표했다. 3월 말 연체율은 1년 전과 비교하면 0.11%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3월에 새로 발생한 연체액은 9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000억원 줄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전월과 보다 1조4000억원 증가한 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0.36%)이 한달 새 0.07%포인트 내렸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31%)과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37%)도 모두 각각 전월보다 0.05%포인트, 0.07%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 중에서 중소법인 연체율은 0.50%로 전월보다 0.09%포인트 내렸다.

가계대출 연체율(0.18%)도 0.04%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12%)은 전월 말에 비해 0.02%포인트 내렸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가계대출 연체율(0.32%)도 0.0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역대 최저 수준인 0.28%로 집계됐다.(자료=금감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3 14:31:3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