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십정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완생(完生)열차 본궤도! - 뉴스테이 도입 발표 후 통 매각에 이어시행방법 변경 법정 주민동의율 초과
  • 기사등록 2016-04-19 13:48:20
  • 기사수정 2016-04-19 13:50:42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인천 부평구 십정동 216번지 일원에 추진 중인 십정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를 도입한 후 사업시행방법 변경(일괄 수용방식→관리처분 방식)에 따른 법정 주민동의율이 전체 토지등소유자의 4분의3(75%)을 넘는 78.1%을 보여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인천광역시는 십정2구역 사업이 지난 2월 매매계약 체결 이후 3월부터 본격적으로 건물 및 토지소유자 1,691명을 대상으로 시행방법 변경에 대한 주민동의 절차를 진행한 결과, 1,320명(78.1%, 18일 현재)이 동의해 부평구청에 시행방법 변경을 정식 신청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천시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1월 11일 십정2구역 주건환경개선사업에 전국 최초로 뉴스테이를 도입한다고 발표한 이후, 3개월 만인 올 2월 뉴스테이 약 3천8백여 세대를 공급하는 매매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또다시 2개월 만에 약 80%에 근접하는 주민동의를 얻는 놀라운 성과를 거두게 됐다.

십정2구역은 지난해 12월 사업시행자를 인천도시공사로 변경 선정한 후 사업시행방식도 일괄 수용방식에서 관리처분 방식으로 변경해 추진해 왔다.

관리처분 방식은 토지와 건축물의 가치를 평가해 분담금을 정하고, 사업완료 후 신축되는 공동주택으로 되돌려 주는 방식이다. 재산권 보전을 통해 주민이 개발 이익을 배분받는 방식이어서 시행자가 사업을 추진하기에 용이하다.

한편, 시행방법 변경 동의에 대해서는 주민 의사를 존중하기 위해 구청 접수 후에도 주민대표회의 사무실에서 계속 접수를 받을 예정이며, 사업시행 변경 인가 전에 구청에 일괄 제출할 예정이다.

시에서는 인가절차 등이 원활히 진행되면 오는 2017년 중으로 착공(철거)이 가능해 2019년 말 준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 차례에 걸친 주민설명회 개최와 전화 및 현지상담 등을 통해 이해와 소통을 구하는 작업이 쉽지 않았다.”며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주거환경개선사업에 과감히 뉴스테이를 도입함으로써 정체된 정비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은 만큼 주민들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4-19 13:48:2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