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유통일당,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1000만 국민대회’ - 광화문으로 몰려든 '태극기 부대'들.. 작년 광복절과 달리 충돌 없어 - 세종대로·숭례문 일대 30만 명 집결 - 차벽 세워 원천 봉쇄한 지난해와 분위기 달라
  • 기사등록 2022-08-16 01:41:13
기사수정


           15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보수단체들의 태극기 집회가 열리고 있다.


제77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리며 극심한 교통 혼잡을 빚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후 첫 광복절인 이날 집회에 인원 제한 없이 인파가 몰리면서 서울 세종대로 일대는 차량 통행이 한때 전면 통제됐다.

●광화문광장까지 넘쳐난 집회 참가자들

사진 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은 이날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 일대에서 약 30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1000만 국민대회’를 열었다. 탄핵무효운동본부, 구국동지회 등도 광화문 일대에서 각각 5000여명, 150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열었다.

자유통일당은 이날 오후 2~6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 약 10m 높이의 스크린을 설치하고 크레인에 대형 스피커를 매단 채 집회를 열었다. 차도와 인도에 모인 참가자들은 “좌파를 몰아내야 한다”, “주사파 척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인파는 세종대로 사거리를 중심으로 십자(十字) 형태로 몰렸다. 남북으로는 서울광장 앞 사거리부터 광화문광장까지 약 600m 구간, 동서로는 교보빌딩에서 오피시아빌딩까지약 300m 구간이 인파로 가득 찼다.

오후 3시를 넘어 집회 인원이 계속 늘면서 당초 신고된 집회 장소가 아닌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인근까지 참가자들이 들어섰다. 서울시는 6일 광화문광장을 재개장하면서 집회 시위 개최를 불허한다고 밝혔는데 일주일 만에 방침이 무색해진 것이다.

경찰은 광화문광장에 들어선 집회 참가자들에게 “신고 장소를 벗어났다”라며 해산 명령을 내렸지만 시위대는 아랑곳하지 않고 돗자리를 깔고 앉아 태극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위를 목적으로 스피커 등 시설물을 설치한 경우 공유재산법과 조례에 따라 변상금을 부과할 수 있지만 이번처럼 주변에서 시위를 하다가 밀려든 경우 시로서는 제재할 방법이 없다”고 했다.

●세종대로 교통통제 불가피

사진 뉴시스

                                               
이날 집회로 세종대로 일대 교통은 종일 혼잡했다. 오전부터 주최 측이 무대를 설치하면서 차로 일부 통제가 시작됐다. 오후 3시 40분경부터는 시청교차로~세종대로 사거리와 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구간 차로가 통제됐다. 세종대로 사거리~종로1가 구간에서도 일부 차로가 통제됐다. 통제는 오후 4시 50분경부터 순차적으로 풀렸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통제하는 경찰을 밀쳤고, 참가자에 밀려 펜스가 넘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더 이상 질서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되면 해산 명령을 내리겠다”고 방송했지만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보수단체들이 15일 광복절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집회가 원천 봉쇄된 지난해와 달리 대규모 인파가 몰렸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여러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세종대로, 대한문, 숭례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은 세종대로 초입부터 서울시의회까지 4개 차로를 차지하고 찬송가를 불렀고, 우리공화당은 옛 삼성 본관에서 숭례문까지 행진했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모임인 대윤회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집회를 주도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도 거리로 나왔다. 이들도 2만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다.


대부분 참석자들은 문재인 정부 비판에 주력했다. “좌파를 몰아내야 한다” “4ㆍ15 부정선거를 다시 조사해야 한다” 등 전임 정부를 겨냥해 구호를 외쳤다. 국본은 1974년 광복절 행사장에서 피격 사망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를 추모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2020년에도 광복절 광화문에서 약 1만5000명 규모의 집회 개최를 강행했다. 해당 집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며 논란이 됐다. 지난해는 ‘1인 걷기 행사’ 형태로 200여 명이 참가하는 시위를 열었다.

이날 진보 성향 단체도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전 9시경 민중민주당 소속 약 50명(경찰 추산)은 광화문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주한미군 철군’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북침전쟁연습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친 후 세종대로 사거리를 거쳐 정부서울청사 방면으로 행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16 01:41:1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김현두목사 요한계시록 주석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