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강석 목사 “한기총의 기관 통합 가결, 존중하며 환영” - 한교총 통추위원장으로서 소회 전해… “분열 사슬 끊기 위해 온몸 던져”
  • 기사등록 2022-06-03 00:09:33
기사수정


                                            ▲소강석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임시총회에서 연합기관 통합 안건이 가결된 것에 대해, 카운터파트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 소강석 목사가 “존중하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강석 목사는 2일 오후 한기총 임시총회 직후 SNS를 통해 “방금 한기총 임시총회에서 연합기관 통합안이 가결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참으로 힘겹고 무거운 결정이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한기총 임시총회의 가결을 존중하며 환영한다”고 전했다.


소 목사는 “어느 시대 어느 역사를 봐도 분열하면 망하고, 연합하면 흥하게 돼 있다. 이번 지방선거를 보더라도 분열한 조직은 분열의 대가를 혹독하게 치루는 것을 볼 수 있지 않았나”라며 “우리 한국교회도 그 분열의 혹독한 대가를 지금까지 치러왔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한기총 결의도 생각이 다른 분들이 계셨겠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 한국 교계가 분열의 사슬을 끊기 위한 역사적 과제만큼은 우리 모두가 온몸을 던져 헌신하며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소강석 목사는 “우리가 속한 연합기관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한국교회 세움이라는 대사명”이라며 “분열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용서와 화해로 하나되고 연합하는 것밖에 없다고 확신한다. 무겁게 결의가 됐지만, 그래도 한국교회가 하나 돼야 함이 대세라는 것만큼은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소 목사는 “저는 한교총 연합기관 통합추진위원장으로서 먼저 류영모 대표회장님과 상의하고 소통할 것”이라며 “류영모 대표회장님을 통해 연합기관 통합 절차를, 결코 서두르지 않고 뚜벅뚜벅 밟아갈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참 힘겹고 고달프기도 하다. 그러나 저는 철저한 주영(主榮) 신앙을 갖고 있다. 주영 신앙이란 주님의 절대주권을 믿기 때문에 그저 주님의 기쁘신 뜻이라면 주님께 영광을 돌리는 신앙”이라며 “주영 신앙을 가지고 하나님의 감동과 인도를 따라 목표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겠다. 결코 상처입은 영광이 아닌, 두려운 영광의 결과를 꼭 이루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03 00:09: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김현두목사 요한계시록 주석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