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한교총 “미얀마 군부의 인권유린과 무력 진압 강력히 규탄”

- 18일 ‘미얀마에 민주주의의 봄이 오길 바란다’며 성명서 발표

편집국|2021-03-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오른쪽부터 소강석 장종현 이철 한교총 대표회장.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이 18일 민주화운동을 벌이고 있는 미얀마 국민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미얀마 군부의 무력 행위를 규탄했다.

한교총은 이날 ‘미얀마에 민주주의의 봄이 오길 바란다’란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한교총은 성명서에서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실현되기까지 투쟁하며 공공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 왔다”면서 “숱한 탄압을 이겨내며 민주주의를 이룩한 경험으로 현재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 상황에 대해 심히 마음 아파하며 깊은 연민으로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한교총은 미얀마 군부의 국민에 대한 무력 행위를 반대하며, 국민적 합의에 따른 민주 정부를 통해 속히 안정을 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한국교회는 미얀마 국민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지지한다”면서 “인권유린과 민간인에 대한 총기사용 등의 무력 진압을 강력히 규탄하며, 국제사회 및 종교계와 힘을 모아 미얀마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현재 미얀마에 거주하는 약 4000명의 대한민국 국민과 국내 거주 약 3만2000명의 미얀마 국민의 안전이 확보되기를 바란다”면서 “미얀마의 현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고 평화와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고난 중에 있는 미얀마 국민과 사상자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가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
한교총 성명서

‘미얀마에 민주주의의 봄이 오길 바란다’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실현되기까지 투쟁하며 공공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 왔다.
한국교회는 숱한 탄압을 이겨내며 민주주의를 이룩한 경험으로 현재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 상황에 대하여 심히 마음 아파하며 깊은 연민으로 우려를 표한다.
우리는 미얀마의 현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고 평화와 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하면서, 고난 중에 있는 미얀마 국민들과 사상자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가 함께 하기를 바란다.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 우리는 미얀마 군부의 국민에 대한 무력 행위를 반대하며, 국민적 합의에 의한 민주 정부를 통해 속히 안정을 찾게 되기를 바란다.
현재 미얀마에 거주하는 약 4000명의 대한민국 국민과 국내 거주 약 3만2000명의 미얀마 국민의 안전이 확보되기를 바라며 다음과 같이 성명한다.

1. 한국교회는 미얀마 국민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지지한다.
2. 한국교회는 인권유린과 민간인에 대한 총기사용 등의 무력 진압을 강력히 규탄한다.
3. 한국교회는 국제사회 및 종교계와 힘을 모아 미얀마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할 것이다.

2021년 3월 18일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철 감독, 장종현 목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720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