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교총, “교회가 코로나19 공포 치료하고 사회 화합 선도하자”

- 대표회장 명의로 목회서신 띄우며 한국교회에 협조 요청

편집국|2021-03-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소강석 장종현 이철 한교총 대표회장(왼쪽부터).  

정부가 지금보다 일부 완화된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 개편을 준비 중임에 따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이 10일 한국교회에 철저한 방역 준수를 재차 강조하며 문단속을 독려했다.

한교총은 이날 대표회장 명의의 목회 서신에서 “방역 당국에서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5단계에서 4단계로 조정하면서 일부 완화된 조치를 준비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에 한국교회의 협조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한교총 대표회장단은 “안전한 대면 예배를 소망하는 모든 한국교회는 현재 지역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서 방역에 최선을 다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일부 교회에서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함으로 정부 신문고와 지역사회에 많은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이들 교회에 “교회를 통해 확산이 이루어지면 다른 교회의 노력에 방해가 된다는 점을 고려해 조금만 더 조심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접종을 시작한 백신을 두고서도 방역 당국이 정한 순서에 따라 접종에 나설 것을 독려했다. 대표회장단은 “백신 접종이 현재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면서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백신에 대한 여러 견해가 있으나, 이에 동요하지 말자”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대표회장단은 “우리는 코로나19의 공포로부터 이 사회를 치료하고, 모든 국민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의 완전한 퇴치와 소멸을 위해 기도하며, 모든 교회가 자리한 그곳에서 사랑과 이해, 포용과 평화의 노래가 흘러나올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목회서신> 전문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의 모든 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아내며, 국민의 협조를 구하고 있는 방역당국에서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거리두기 단계를 5단계에서 4단계로 조정하면서 일부 완화된 조치를 준비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회는 다음 사항에 대하여 간곡히 한국교회의 협조를 요청합니다.

첫째, 교회 내 방역을 계속 철저하게 시행해주시기 바랍니다.
안전한 대면 예배를 소망하는 모든 한국교회는 현재 지역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서 방역에 최선을 다해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일부 교회에서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함으로 정부 신문고와 지역사회에 많은 민원이 제기되고 있으며, 완화된 분위기에 편승하여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소모임 갖지 않기 등 교회들이 유념해야 할 기본 지침을 무시하는 교회들이 있다고 합니다. 교회를 통해 확산이 이루어지면 다른 교회의 노력에 방해가 된다는 점을 감안하여 조금만 더 조심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둘째, 백신은 방역 당국이 정한 순서에 따라 접종해 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방역당국에서는 위험 직종에 따라 순서를 정해 백신을 접종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백신에 대한 여러 견해가 있으나, 이에 동요하지 말아야 합니다. 코로나19 백신은 충분한 양이 확보되었다고 하나, 접종 시기는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기에 순서가 오면 지체 말고 접종을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백신 접종이 코로나19를 완전히 끝낸다고 생각지는 않지만, 현재 우리가 지금 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는 점은 분명합니다.

셋째, 코로나19의 완전한 퇴치와 소멸을 위해 계속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사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공포와 불안, 분노와 비난으로 사회적 균열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코로나19의 공포로부터 이 사회를 치료하고, 모든 국민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합니다. 코로나19의 완전한 퇴치와 소멸을 위해 기도하며, 지금도 격리 중에 있는 이들과 확진 후 치료받은 이들의 안전한 일상복귀를 지원하고, 힘겨운 싸움을 계속하는 의료진들을 격려하며 소상공인들의 힘겨운 손을 붙잡아주어야 합니다.
코로나19의 완전한 퇴치와 소멸을 위해 기도하며 모든 교회가 자리한 그곳에서 사랑과 이해, 포용과 평화의 노래가 흘러나올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2021년 3월 10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철 감독, 장종현 목사

▲ 지난해 8월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앞 광장을 방역 관계자들이 소독하는 모습.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716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