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국제뉴스 > 국제뉴스

美 신임 국무장관 “대사관에 LGBT 깃발 게양할 것”

- 인권특사 부활 계획도 밝혀

편집국|2021-01-3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1월 26일 국무부 청사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미 국무부 

새롭게 임명된 미국 국무장관이 대사관에 동성애 깃발을 게양하고 ‘LGBT 인권특사’를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28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 26일 임명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LGBT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공유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상원 외교위원회 에드 마키 의원이 “LGBTI 특사를 되도록 빨리 임명할 것인지, 그리고 대사급으로 승진을 고려할 생각이 없는지“”묻자 “이것은 정말 시급한 문제인 것 같다. 우리는 전 세계 LGBTQI에 대한 폭력이 증가하는 것을 보았다. 트랜스젠더, 특히 유색인종 여성에 대한 살해가 지금까지 보아온 것 중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저는 미국 LGBTQI 사람들의 권리를 옹호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국무부가 즉시 떠맡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마키 의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LGBTI 권리를 전 세계에 지원하고 알리기 위한 미국의 이전 노력을 상당 부분 후퇴시켰다. 반면 오바마 행정부는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기 위해 69개국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2019년 양도할 수 없는 권리 위원회(Commission on Unalienable Rights)를 발족하면서, 미 헌법과 1948년 세계인권선언을 기초로 인권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인권 주장이 악용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유엔인권이사회를 탈퇴한 폼페이오 전 장관은 “세계 최악의 반인권적 정권들이 이사회에 앉아 파렴치한 위선을 행했다”며 “세계인권선언 후 7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때로 인권을 밀미로 중대한 침해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은 우리 시대 슬픈 자화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버니 샌더스 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롯한 좌파 진영에서는 ‘포괄적인 인권 목록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고, 이 가운데 성소수자들의 인권도 포함돼 있었다. 민주당과 진보 성향의 옹호단체들은 인권위 설립 움직임이 인권위의 합의적 정의에서 LGBT 권리와 낙태를 제거하려는 시도라며 비판에 나섰다.

과거 트럼프 행정부는 미 대사관에 걸려있던 LGBT 깃발을 내린 바 있다.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이 “대사관에는 한 개의 깃발만 걸어야 하고, 그것이 미국 국기”라고 선언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난 그것을 지지한다”고 했었다.

또 오바마 대통령 임기 후반에 만들어진 LGBTI 인사들의 인권 특사도 공석이 됐다. LGBTI 인사들의 첫 인권특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 네팔 미국 대사를 임명하기 전인 2015년부터 2017까지 재임한 랜디 베리였다.

한편, 블링컨은 바이든 내각 가운데 에이브릴 헤인즈 정보국장,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 이어 4번째로 상원에서 인준을 받은 인물이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96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