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교연 “한국교회, 새롭게 결단하는 새해 되길”

- 신년사 발표하고 온전한 영적 공동체로 회복 촉구

편집국|2020-12-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언제 끝날지 모르는 팬데믹… 주님 음성 귀 기울여야
한국교회 분열 더 고착화, 반성하고 새롭게 결단해야
세상의 불의·불공정·부조화·부조화에 타협해선 안 돼
낙태법 등 악법이 국민 삶 억압하지 않도록 대응해야
▲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이 신년사를 통해 “한국교회가 온전한 영적 공동체로 회복되자”고 촉구했다.

한교연은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 세상이 두려움과 고통에 떨어야 했다”며 “새해에도 코로나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으나 이러한 때일수록 믿음의 사람들에게 주시는 주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교연은 “한국교회는 지난 한 세기 동안 앞만 보고 달려왔다. 한국교회의 기록적인 부흥, 성장은 오직 하나님의 축복이요 은혜”라며 “그러나 세속주의와 교만으로 인해 하나님의 교구인 이웃과 교회 사이에 높은 담이 가로막히고 복음적 소통마저 단절되고 있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오직 기도와 간구로 성령 안에서 처음 사랑을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그동안 분열의 아픔을 씻고 수 차례 하나 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분열이 더욱 고착화 심화되고 있음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복음의 가치를 훼손시킨 것에 대해서는 지도자와 목회자들이 먼저 반성하고 새롭게 결단하는 새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이어 “교회는 세상의 불의와 불공정, 부조화와 불평등과 타협해서는 안 된다”며 “불의와 불법, 구조악을 외면하거나 침묵하는 것은 하나님의 공의를 우리 스스로 무가치하게 만드는 행위”라고 했다.

또 “동성애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교회폐쇄법, 대북전단지살포금지법, 낙태법 등 온갖 악법이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국민의 삶을 억압하는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할 때”라고도 했다.

이어 “코로나 장기화로 영세 자영업자, 소상인공인 등 평범한 소시민들의 삶의 영역까지 파괴되고 있다. 이러한 때에 한국교회는 더욱 그들의 고통에 귀 기울여주고 말로만이 아닌 현장 속으로 들어가는 섬김과 희생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새해에 6만여 한국교회와 1천만 성도들 모두가 새해에는 어떤 역경과 고난에도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믿음 위에 우뚝 서기를 소망한다. 우리 모두가 주님 안에서 화해와 사랑으로 하나됨을 이뤄 한국교회가 온전한 영적 공동체로 회복되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신년사]

2021년 희망에 찬 새해 아침에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온누리에 넘쳐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 세상이 두려움과 고통에 떨어야 했습니다. 새해에도 코로나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으나 이러한 때일수록 믿음의 사람들에게 주시는 주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이 연단의 시간을 이겨내게 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새해에 무엇보다 스스로를 돌이켜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회복하는 일에 힘써야 합니다. 성경은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고후 5:17)”고 하셨습니다. 이제 지나간 구태의 낡은 옷을 벗고 새로운 각오와 다짐으로 새 날을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한국교회는 지난 한 세기동안 앞만 보고 달려왔습니다. 한국교회의 기록적인 부흥, 성장은 오직 하나님의 축복이요 은혜입니다. 그러나 세속주의와 교만으로 인해 하나님의 교구인 이웃과 교회 사이에 높은 담이 가로막히고 복음적 소통마저 단절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오직 기도와 간구로 성령 안에서 처음 사랑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가 그동안 분열의 아픔을 씻고 수차례 하나 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분열이 더욱 고착화 심화되고 있음은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복음의 가치를 훼손시킨 것에 대해서는 지도자와 목회자들이 먼저 반성하고 새롭게 결단하는 새해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교회는 세상의 불의와 불공정, 부조화와 불평등과 타협해서는 안 됩니다. 불의와 불법, 구조악을 외면하거나 침묵하는 것은 하나님의 공의를 우리 스스로 무가치하게 만드는 행위입니다.

행함이 없는 믿음으로는 나도, 교회도 변화될 수 없습니다. 하물며 말뿐인 죽은 믿음으로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키겠습니까. 그러므로 한국교회는 더 늦기 전에 주님 앞에 돌아와 정결함으로 경건을 회복하는 일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것입니다.

동성애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교회폐쇄법, 대북전단지살포금지법, 낙태법 등 온갖 악법이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국민의 삶을 억압하는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할 때입니다.

평화의 주로 오신 주님은 우리들로 하여금 사회의 양극화와 빈곤, 질병, 장애와 차별로 고통 가운데 살아가는 이웃들과 함께하라고 명령하십니다. 코로나 장기화로 영세 자영업자, 소상인공인 등 평범한 소시민들의 삶의 영역까지 파괴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한국교회는 더욱 그들의 고통에 귀 기울여주고 말로만이 아닌 현장 속으로 들어가는 섬김과 희생을 실천해야 할 것입니다.

새해에 6만여 한국교회와 1천만 성도들 모두가 새해에는 어떤 역경과 고난에도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믿음위에 우뚝 서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모두가 주님 안에서 화해와 사랑으로 하나됨을 이뤄 한국교회가 온전한 영적 공동체로 회복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복된 새해 아침에 대한민국과 우리 민족과 한국교회 위에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충만하기를 기원합니다.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 하라”(민6:24~26)

2021. 1. 1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79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