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국제뉴스 > 국제뉴스

폼페이오, “북의 종교 박해, 종교지도자들 목소리 내야”

편집국|2020-10-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출처: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종교지도자들이 북한 등의 종교 박해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무부 발언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30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외교를 통한 국제 종교 자유 향상과 방어’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와 북한, 쿠바에 있는 형제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다”며 “모든 신앙의 지도자들이 이들에 대한 종교적 박해에 맞설 용기를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한다는 것은 대담한 도덕적 증언을 하는 것임을 의미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종교탄압 문제를 정면으로 겨냥해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오늘날 중국 내부만큼이나 종교의 자유가 공격받는 곳은 없다”며 “모든 공산주의 정권과 마찬가지로 중국 당국은 스스로를 궁극적인 도덕적 권위체로 여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자치구 무슬림 소수민족, 개신교도, 티베트 불교 신자 탄압 등을 비판했다.
북한의 경우 종교 억압 문제를 직접 제기하기보다는 종교 자유가 보장되지 않은 국가군 중 하나로 언급한 형식이었다. 북한은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종교자유를 억압하는 나라로 돼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 인간의 존엄성, 평화를 위해 종교지도자들이 도덕적이고 담대한 증언을 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42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