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오피니언·피플 > 오피니언·피플

전광훈 목사 “순교 각오했다, 대통령, 한 달 내로 사과하라”

- 퇴원 후 첫 기자회견

편집국|2020-09-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 후 병원에 입원했던 전광훈 목사가 9월 2일 오전 퇴원 후 첫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 목사는 이날 사랑제일교회 앞에서의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방역조치를 '사기극'이라고 칭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한 달의 시간을 주겠다”며 “한 달 내로 국가 부정행위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한 달 뒤부터 목숨을 던지겠다”고 했다.

전 목사는 이날 마스크를 착용하고 "저와 저희 교회를 통해 여러분에 많은 근심을 끼쳐드린 데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약 6분간 간혹 숨을 고르는 등 다소 쉰 목소리로 문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이 모든 일의 총체적인 이유는, 국가와 대한민국의 헌법을 부정한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다. "지난 1년 동안 광화문 이승만광장에서 수천만명이 모여 문 대통령에 1948년 8월 15일 건국 부정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며 "대통령이 뭔데 국가를 부정하냐"며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이에 대해서 대통령이 사과하고, 사과하지 않으려면 물러나라고 해 왔으나, 그는 대답하지 않고 틈만 나면 저와 제 교회를 제거하려고 선동해서 진입을 시도하다가 금번에 우한 바이러스 사건으로 뒤집어 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 했다”며 “그러나 국민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 덕분에 이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답은 하지 않고 틈만 있으면 우리 교회를 제거하려고 재개발을 선동해서 우리 교회에 진입을 몇 번 시도했다"며 "'평화나무(사랑제일교회 상대 상인 집단소송을 예고한 단체)'에서 우리 동네 주위 상가들에 '사랑제일교회 여기 못 있게 해야 한다'고 선동하는데 그와 같은 '불의한 짓'은 결코 오래가지 못한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이미 건국 후 70년 동안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를 누렸기에, 그 누구도 대한민국 체제를 바꿀 순 없다”며 “히틀러 때 온 국민이 넘어가고 언론도 넘어갔지만, 본회퍼 한 사람이 막다가 순교당했다. 그러나 머지않아 온 국민들이 자신들이 속았다는 것과 본회퍼 목사의 주장이 맞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전 목사는 "절대로 주사파와 문 대통령과 국가부정, 낮은 단계 연방제를 통해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북한에 가려고 하는 이들의 선동에 속지 말라"며 “저는 정치가도, 사회운동가도 아니지만, 한국교회를 이끄는 선지자 중의 한 사람으로서 이해타산을 따지지 않는다. 모든 것은 훗날 평가받을 것”이라고 했다."문 대통령에 한 달 동안 기한을 줄테니 사과하라. 그렇지 않으면 그야말로 목숨을 던지겠다" 그러면서 "순교할 각오도 돼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전 목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전 목사는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권이 없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데도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지난해 12월2일부터 1월12일까지 광화문광장 등에서 5차례에 걸쳐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평화나무와 서울시로부터 고발당한 바 있다.

전 목사는 이외에도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지난달 16일 서울시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의해 경찰에 고발당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31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