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이정훈 교수 “꼼수정치 위험성, 정제된 언어로 알려야”

- 비굴함과 강경함 모두 여론 악화시킨다 지적

편집국|2020-08-2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엘정책연구소 이정훈 교수. 

엘정책연구원장 이정훈 교수(울산대)가 ‘현 시국에서 교회의 현명한 대응’과 ‘교회가 성찰해야 할 사항’ 각각 5가지를 제안했다.

그는 20일 오전 자신의 SNS에 게재한 글을 통해 먼저 현명한 대응을 위해 “비굴한 모드의 사과는 하지 말자”며 “악한 세력은 사과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고 했다.

둘째로 “방역 실패의 책임을 교회에 떠넘기는 꼼수정치의 위험성을 정제된 언어로 알려서 여론의 흐름을 바꾸어야 한다”며 잠복기를 갖는 전염병의 속성, 이미 자제력을 잃은 국민들의 집단적 방역수칙 일탈, 연휴와 휴가가 겹쳐 무너진 방역 체계 등을 지적했다.

셋째로 “비굴하거나 과격한 언어 모두 교회의 정치적-사회적 고립을 자처하게 만든다”, 넷째로 “방역에는 협조하는 태도를 보이고, 합리적 언어로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다섯째로 “국민 다수가 신천지처럼 반사회적 집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세력과는 선을 명백하게 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찰해야 할 사항 첫째로는 “정부와 여당은 이미 확진자가 폭증할 것이라는 사실을 예측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여름휴가와 연휴가 겹쳐 대중은 방만하게 방역수칙을 무시했다”는 점을 꼽았다.

둘째로는 “따라서 교회는 정치적으로 방역실패의 분풀이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예측할 수 있었고, 정치적 희생양으로 이용당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대비할 기회가 충분히 있었다. 그러나 스스로 함정으로 돌진했다”며 “15일 전, 전광훈 목사와 공식적인 선긋기를 해두어야 이후 정국을 유리하게 풀 수 있다고, 교계 리더 목사님들께 비공개 미팅에서 내가 건의했고, 대부분 목사님들이 동의했지만 실행하지 않았다”고 했다.

셋째로 “한교총은 비굴모드로, 한교연은 강경모드로, 두 가지 방법 모두 여론을 악화시키고 교회를 국민들로부터 고립시키려는 정치적 악의에 철저하게 부역하는 악수로 평가할 수 있다”고 했다.

넷째로는 “자기 만족적 투쟁은 적을 돕게 된다”며 “던지는 메세지를 정할때 자기 만족(분노분출)을 고려하면 망한다. 정치적 행동도 설득이나 지지세력 확산이 아니라 분노표출-스트레스 해소에 그치는 수준이기 때문에 적의 도우미 역할만 하게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섯째로는 “고질적인 정신승리, 상황을 객관화 시키지 못하고 단톡방에서 정신승리 중이다. 그 단톡방들에는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만 있다”며 “이미 교회 내에서도 이런 과격한 언어로 인해, 다수가 좌클릭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자신들의 유체이탈 화법으로 인해 이탈한 성도들을 온라인에서 괴롭힌다. 악순환이 강화된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어려운 때일수록 정신을 차리고 냉정해져야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크.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24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