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구세군, 수재민 돕기 위해 밥차와 긴급구호물품 지원

- 수해피해가 큰 지역을 우선으로 긴급구호 물품 2,000세트 나눔

편집국|2020-08-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지난 4월 코로나19의 대 유행 한가운데서 마스크 나눔으로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던 구세군한국군국(사령관=장만희사관)이 이번에는 수해극복을 위해 적극 나섰다. 구세군은 긴 장마와 잇단 집중 호우로 피해 지역이 확산된 가운데 구세군의 각 지방재해대책긴급구호팀과 함께 긴급구호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특히, 전남 구례군에 지난달 7일부터 9일까지 423mm의 집중폭우로 농경지와 시가지가 수마에 잠겨 큰 수해가 발생했다. 1만 3천 가구 중 1,182가구가 물에 잠겨 수재민들은 12개 대피소에 임시거처를 마련하고 피해복구가 마무리 될 때까지 거주하고 있다.

구세군은 사랑의밥차를 긴급히 현장에 보내어 전라지방 긴급구호팀(전라지방장관=이한상)과 함께 갑자기 삶의 터전을 잃은 침수피해자들을 위해 8일부터 정성껏 준비한 따뜻한 밥을 지어매 끼니 1,000여명에게 식사와 간식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30,000인분의 음식을 제공하였다.

이를 위해서 매일 5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긴급구호에 참여하고 있으며, 사랑의교회(담임=오정현목사)에서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매일 30여명의 봉사단이 서울과 구례를 오가며 함께 봉사에 참여했다. 구례군 내 학생들과 봉사팀도 구세군긴급구호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한 구세군에서는 지난 12일 수해피해가 큰 지역의 수재민들을 돕기위한 구호물품 2,000세트(구성품: 즉석밥 10개, 간편국 5개, 컵라면 6개, 김치 1kg, 손소독제, 마스크 10장)를 직접 포장하여 공급하였다. 구호물품은 강원 철원군, 경기 안성시, 충남 아산시, 충남 제원면, 충북 충주시, 전남 구례군의 수재민들에게 우선 공급되었다.

한편 구세군은 수해복구 외에도 재난피해 발생 시 지방긴급구호팀과의 협력을 통해 발 빠른 대처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구세군이 항상 함께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기신)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24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