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감염병 전문가 “반성 없이 특정 집단 매장, 위기 반복 원인”

- 고려대 구로병원 김우주 교수 비판

편집국|2020-08-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지난 15일 광화문 국민대회 모습. 

정부, 국민들에게 방심해도 된다는 여러 시그널 줘
이제라도 솔직하게 잘못 인정하고 대응 단계 높여야

감염병 전문가인 고려대 구로병원 김우주 교수(감염내과)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 근본적 이유에 대해 “정부 방역 정책의 실패”라고 밝혔다.

19일 조선일보 보도에서 그는 “거기에 대한 반성 없이, 위기 때마다 특정 집단을 마녀사냥하는 방식으로는 또 다른 위기를 불러올 뿐”이라며 “정부는 이제라도 국민 앞에 솔직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감염병 대응 단계를 높여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코로나 2차 대유행 사태는 막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 교수는 최근 수도권 코로나 재확산의 근본 원인에 대해 △교회 소모임 금지 해제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 제한적 허용 △외식·공연 쿠폰 발급 등을 꼽았다.

이에 대해 “국민들에게 ‘방심해도 된다’는 일종의 시그널을 줬다”며 “명백하게 잘못된 정부의 판단으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방역에 구멍이 나자 정부는 곧바로 사랑제일교회 등 특정 집단을 공격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매번 하나의 집단을 싸잡아 매장하는 걸로 상황을 마무리하고, 방역 시스템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제대로 진단하지 않은 것이 위기가 반복되는 근본 원인”이라고 짚었다.

김 교수는 “원칙상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는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인원이 모이는 행위를 금지해야 하지만, 정부는 금지가 아닌 ‘자제 권고’만 내렸다”며 “매뉴얼을 조변석개식으로 바꾸면 어떤 국민이 정부를 믿고 따르겠느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정부는 10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등 ‘거리 두기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며 “동시에 지난 실책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국민의 도움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24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