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사랑의교회·새에덴교회 성도들 이재민에 봉사활동

- 토사 치우고 ‘밥차’ 운영, 수해 복구에 나선 교회들

편집국|2020-08-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전남 구례지역에서 ‘사랑의 밥차’ 봉사하는 사랑의교회 성도들. 

새에덴교회 성도들이 지난 13일 남원 금지면 일대에서 긴급 수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전남 구례 지역 이재민들의 끼니를 챙기기 위해 ‘사랑의 밥차’ 봉사를 떠난 사랑의교회 성도들이 지난 13일 간이천막 안에서 밥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새에덴교회·사랑의교회 제공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를 입은 지역 주민을 위한 한국교회 성도들의 섬김과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서시천 범람으로 1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전남 구례 지역에선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마련한 ‘사랑의 밥차’가 이재민들의 끼니를 챙겼다. 사랑의교회 성도들로 구성된 봉사단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과 구례를 왕복하며 매일 3000인분의 식사를 조리하고 대피소로 전달했다.

‘사랑의 밥차’ 나눔은 성도들이 전남지역의 수해 소식을 듣자마자 어린이부터 장년층까지 자발적으로 헌금하며 봉사를 자원해 이뤄졌다. 이번 봉사에 사용된 사랑의 밥차는 2018년 사랑의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대사회적 섬김을 위해 제작해 한국구세군에 기증한 이동급식차량이다.

오정현 목사는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당한 이웃을 돕고, 고통을 나누는 일은 교회의 당연한 사명”이라며 “교회의 섬김을 통해 어려움을 당한 이재민들이 위로와 힘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 성도 200여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은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이 붕괴돼 1800여 건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한 남원 지역에서 지난 13일 긴급 수해복구 봉사를 펼쳤다. 특히 주택 침수 피해가 컸던 금지면 일대를 찾아 주택 안으로 밀려들어온 토사와 각종 쓰레기를 치우고 생활 집기를 꺼내 정리했다.

새에덴교회는 남원시에 긴급복구지원금 1억원도 전달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마을의 경계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물에 잠겨 막막한 상황이었는데 많은 분이 힘을 보태줘서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를 전했다.

소강석 목사는 “도시 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돕기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국가적 재난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은 여전히 많다. 전북 진안군 산주교회(이재철 목사)는 지난 8일 교육관으로 쓰는 구관 예배당이 침수돼 극심한 피해를 봤다. 당시 교회에 있던 이재철 목사는 “물이 차기 시작할 때쯤 다급히 교회 용품들을 빼내기 시작했는데, 순식간에 물이 무릎 높이 이상으로 차오르면서 강대상 책상 교육자재 등이 손쓸 수 없는 수준이 됐다”고 전했다.

충남 아산 사랑스러운교회(이창주 목사)는 기록적인 폭우로 예배당 사무실 교육관 등 교회 공간은 물론 교회 앞마당과 주변 도로까지 침수됐다. 교육관과 사무실은 난방 장비가 모두 망가져 설비를 모두 걷어낸 상태다.

침수뿐만 아니라 지붕과 벽면 누수 관련 피해도 속출했다. 인천의 한 미자립교회 목사는 지난 5일 교회의 양철 지붕에 올라가 누수를 막는 실리콘 작업을 하다 빗물에 미끄러지면서 얼굴 12바늘과 다리 4바늘 등을 꿰매야 했다. A목사는 “교회 수리도 필요한데 치료 비용까지 감당해야 해 힘든 상황”이라고 전했다.

[출처] - 국민일보

▲ 전남 남원지역에서 긴급 수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는 새에덴교회 성도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23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