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코로나 장기화. 동성애축제 올해도 서울광장서 열린다

- 교계 및 시민단체 “코로나19 전쟁 중인데 서울시 이런 결정 황당”

편집국|2020-03-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지난해 열렸던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서울시가 올해도 동성애자들에게 서울광장을 열어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내린 결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는 지난 18일 오는 6월 12~13일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신청한 ‘제21회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수리했다.

현재 서울광장 홈페이지 월간행사 일정에는 올해 퀴어문화축제가 열리며 이를 수리했다고 돼 있다.

행정법 이론상 ‘수리’란 타인의 행위를 유효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수동적 행위이다. 개별법에 따른 효과를 발생한다.


행사 성격은 ‘공연’이다.

동성애 단체들은 6월 12일 오전 0시부터 다음 날 오후 12시까지 48시간 서울광장 잔디광장과 동·서편광장 등을 사용한다.


교계 관계자는 24일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위원회의 회의 결과, 퀴어문화축제 조직위 측이 신청한 6월 12~13일에 행사를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코로나19 전쟁 중인데 서울시가 이런 결정을 했다니 황당하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의 결과를 고려해 사용 승인을 통보한다.

서울광장 사용에 대한 수리여부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종 결정한다.

하지만 퀴어문화축제가 최근 5년 간 서울광장에서 열렸고 박 시장이 동성애 문제에 우호적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위원회가 승인 입장을 밝힌 마당에 박 시장이 사용수리를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확인 중이다. 바로 내용을 확인하고 연락해 주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교계 및 시민단체는 “왜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동성애자들의 알몸 퍼레이드를 봐야 하느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부산대 길원평 교수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특단의 사정변경이 없는 한 퀴어문화축제를 허가할 것”이라며 “동성애자들에게 서울광장을 음란 알몸 놀이터로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 윤리·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행사”라고 주장했다.


서울광장 홈페이지에는 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줄을 잇고 있다.

전모씨는 “다음세대의 정서를 해칠뿐아니라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을 거스르는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강력히 반대한다. 시장님 및 개최 관련 관계자분들께 축제 철회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

오모씨는 “서울시민광장은 말그대로 서울시민 대다수에게 유익할때 허가해 주는 것“이라며 ”찬성한 위원 명단을 공개하고 광장사용 허가를 취소해야한다. 자라나는 어린세대에게 제발 깨끗한 모습 물려 주자”고 했다.

이 축제는 2000년 9월 8일 연세대에서 이틀간 열리며 처음 시작됐다. 이후 홍익대와 신촌, 이태원, 종로, 광화문 일대 등에서 열렸다.

올해도 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하겠다는 한 동성애자는 “무대공연, 전시개최 등 시민참여형 문화행사”라며 “참가인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예년보다 많이 축소될 것”이라고 했다.

올해 전주퀴어문화축제 개최는 취소됐다.

전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월17일 예정됐던 ‘제3회 전주퀴어문화축제’를 취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주퀴어문화축제는 성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를 극복하고 이들의 존재와 권리, 자긍심을 알리기 위한 축제로 매년 4~5월에 개최됐다. [국민미션]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64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