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교총 방문. 문체부 장관 “코로나19 협조 감사”

- 당분간 대중 집회 자제 등 교회의 신중한 판단과 협조 요청도

편집국|2020-03-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문체부 박양우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3일 한교총을 방문해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와 환담하고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한국교회의 협조에 감사의 인사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장관은 많은 교회들이 영상예배로 전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앞장서 주고 있는 점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금이 확산과 장기화에 중대한 고비이므로 이를 막기 위해 당분간 대중 집회 자제 등 교회의 신중한 판단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임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김태영 목사는 교회들의 예배형태 변경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며 이 사태가 빨리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교회의 특성상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참여가 적다고 한다거나, 일부 지자체에서 교회의 예배 취소를 강요하는 듯한 공문을 발송하고 있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박장관은 이에 “경위를 알아보고 조치하겠다”면서 “교회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 난국이 속히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좌) 한교총 김태영 공동대표회장과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8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