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교연, 대표회장에게 한기총과의 통합 전권 위임

- 한기총 소속 교단 및 단체 한교연에 대거 가입 결의

편집국|2020-02-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지난 4일 한교연의 제9-1차 임원회 모습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의 통합의 전권을 권태진 대표회장에게 위임했다.

한교연은 제9-1차 임원회를 지난 4일 오전 회의실에서 갖고, 한기총과의 통합의 건을 심도 있게 논의한 끝에 대표회장에게 전권 위임하기로 결의했다.

한교연이 한기총과의 통합 문제를 다루게 된 배경에는 지난 1월 30일 개최된 한기총 총회에서 대표회장에 연임에 성공한 전광훈 목사가 “먼저 한교연과 한 달 내에 통합을 하고, 한교총까지 한국교회 전체가 하나 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가 경과를 보고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이에 권 대표회장은 “참석한 임원 모두의 의견이 중요하다”며 한 사람씩 의견을 청취했고, 그 결과 통합에 찬성하는 입장과 신중하게 진행하자는 입장, 반대하는 입장으로 나뉘어 열띤 논의에 들어갔다.

이어 사무총장으로부터 그간의 경과를 들은 후 임원들은 대표회장에게 전권을 위임하기로 결의했고, 권 대표회장은 “이 문제를 상임회장단이 포함된 통합추진위(위원장 송태섭 목사)와 사무총장과 긴밀한 협력 하에 위임해준 사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교연은 이날 새로 가입을 신청한 9개 교단 및 단체 중 4개의 교단과 4개 단체에 대한 회원 가입도 결의했다. 대부분 한기총 소속 교단 및 단체였기에 관심이 모아졌다.

이렇게 이날 새로 가입이 허락된 교단 및 단체는 예장 합동장신(총회장 홍계환 목사), 예장 합선(총회장 이병순 목사), 예장 한신(총회장 안이영 목사), 예장 개혁정통(총회장 전병두 목사) 등 4개 교단과 남북조찬기도회(대표회장 김윤기 목사), 사)아바드법인(대표회장 전태식 목사), 아시아복음선교회(대표회장 김선규 목사), 올리벳성회(대표회장 장시환 목사) 등 4개 단체이다.

임원회는 또 회원 가입 승인을 위한 실행위원회와 임시총회 일시와 장소를 대표회장에게 위임했으며, 부활절연합예배 개최 건도 대표회장에게 위임키로 했다.

한편 3월과 4월에 예정된 인도선교와 이스라엘 성지순례 계획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잠정적으로 연기키로 했다.

다만 매월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해 온 한국교회 특별기도회는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한국교회 특별기도회 추진위원장 신광준 목사는 “현재 도봉산제일기도원에서 진행되는 기도회를 각 교단과 단체가 순번을 정해 인도하기로 했다”면서, “한국교회 본질 회복과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의 불이 한국교회 전체로 확산시켜 나가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2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