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사)세기총. 성탄절 메세지

편집국|2019-12-1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하니라”
(누가복음2:14)

▲ 대표회장 최낙신 목사. 

성탄절입니다. 이 날은 하나님이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그의 사랑하는 아들 예수님을 구세주로 보내셔서 그를 주로 믿는 자마다 구원을 얻게 하사 인류에게 참 소망의 길을 열어주신 은혜와 축복의 기쁜 날입니다. 성탄절을 맞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의 은혜가 전 세계 오대양 육대주 각 지역의 모든 한인 기독교 단체와 교회 그리고 성도들과 가정에 충만하기를 기도합니다.

우리가 사는 이 시대는 인간들의 악한 마음에 의하여 미움과 분쟁으로 인한 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유난히도 올 한해는 갈등과 대립, 분열로 인한 양극화의 현상이 많은 사람들의 삶을 피곤하게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참 생명의 길이 어디인지를 알지 못하고 어두움 속에서 방황하며 살아갑니다. 더욱이 인간은 무지하여 하나님이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오만과 교만으로 그 사랑을 깨닫지 못하고 사는 어리석음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인류를 사랑하셔서 모두가 평화롭게 살아가도록 하기 위해 생명의 빛으로 사랑하는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주셨습니다. 평화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에 모시는 모든 그리스도의 교회는, 예수님을 따라 우리의 시간의 한계를 넘어 주님의 평화를 노래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그늘진 곳에서 약하고 희망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새 소망으로, 죄로 인해 멸망의 운명에 처해 있는 죄인들에게 구원을 주시기 위하여 이 땅에 오셨습니다. 생명을 주시되 영원한 생명을 주시기 위하여 낮고 천한 육신을 입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이 땅에 오셔서 삶에 지친 온 지구상 모든 인류에게 쉼의 말씀을, 갈등과 투쟁이 있는 곳에 용서와 화해의 은혜를 베풀어 주셨으며, 싸움과 전쟁이 있는 곳에는 안정과 평화를 주셨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성탄절은 이 땅의 교회들이 성탄절의 주인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정신을 온전하게 회복하여 온 세상 사람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는 교회가 되기를 소원하며, 나아가 북미와 남미, 아프리카, 유럽 및 한국 등, 전 세계 모든 크리스천들이 한 목소리로 예수님의 탄생을 기뻐하며, 그의 나심을 힘써 외쳐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랑과 평화로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빛이, 한반도와 세상에서 고통가운데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비추이므로 평안과 행복함으로 기쁨을 누리는 성탄절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9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 날에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최낙신 목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42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