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사)마라나타세계기독교총연합회, 법인 설립 감사예배

- ‘그리스도인들이 윤리성을 회복하여 다시 초대교회 오순절 역사’ 다시 일기를 소망

편집국|2019-11-2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행사장 전경. 

사단법인 마라나타세계기독교총연합회(대표총재 신신묵 목사, 대표회장 강사랑 목사)가 지난18일 오후 3시30분, ‘법인 인허 감사예배’를 드리고, 그리스도인들이 윤리성을 회복하여 초대교회 오순절 역사가 다시 일기를 소망했다.

인천 로얄호텔 본관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감사예배는 우리사랑선교회(회장 오성숙 목사) ‘선교축제의 밤’과 함께 진행됐다.

‘1부 예배’는 사무총장 김우태 목사의 인도로, 부대표회장 손대영 목사(예장보수총회 증경총회장)의 대표기도. 부대표회장 김마리 목사(예장개혁예선총회 총회장)의 성경봉독(느 1:1-5), 상임총재 김진호 목사(기감 전 감독회장)의 설교, 대표총재 신신묵 목사(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김진호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은 느헤미야를 통해서 미래를 열어가는 것을 보였다며 세가지가 열려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첫째는 자기 자신에 대해서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둘째는 자기만을 위한 사람이 아니라, 이웃의 아픔, 민족의 아픔을 내 아픔으로 살아가는 사람이다. 셋째는 하나님 안에서 마음이 열린 사람이었다”면서 “우리 모두 느헤미야처럼 미래를 열어가는 지도자가 되자”고 권면했다.

인사말을 전한 대표회장 강사랑 목사는 “악할 대로 악해진 세상에서 교회가 변화되지 않으면, 초대교회 오순절의 역사를 기대 할 수 없다. 또 음란할 때로 음란해진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그리스도인들이 윤리성을 회복해야 한다”며 “이런 시대에 ‘마라나타세계기독교총연합회를 창립하게 하신 것은 하나님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나님께서 잘 섬기라고 세워주신 대로, 귀한 선배 목사님들과 모든 동역자들을 잘 섬기고, 이 자리에 모인 지도자 목회자님들을 잘 따르고, 하나님께 최고의 영광과 최고의 기쁨을 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축하시간에는 상임총재 최병두 목사(예장통합 증경총회장)가 격려사를, 장병찬 목사(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상임부회장)가 권면을, 총재 김태경 목사(예장성서보수총회 총회장)가 축사를 통해 사)마라나타세계기독교총연합회의 법인 인허를 축하했다.

법인 인허를 설립을 축하하기 위한 ‘선교의 밤 문화축제’ 시간에는 베드로 선교단, 샤론 선교단, 예향선교단, 호산나 선교단, 엘림선교단, 샤론선교단, 주바라기 선교단, 사랑선교단 등이 나서 악기 연주와 워십, 드라마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 김진호 목사의 설교 모습. 

▲ 인사말을 전하는 강사랑 대표회장. 

▲ 신신묵 목사의 축도 모습.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36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