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목윤·한목협, "명성교회 세습 인정 총회 결의 철회하라"

- '수습안' 철회하고 세습 반대 재확인 강력 요청

편집국|2019-10-2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명성교회 담임목사직 세습 '수습안'을 결의한 제104회 통합 총회 현장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와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명성교회의 담임목사직 세습을 인정한 예장 통합 총회의 결의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17일 발표한 성명서에 따르면 "명성교회 담임목사직 세습은 한국 교회는 물론 일반 사회까지 큰 논쟁과 고통을 가져다 준 사건"이라며 "이 사건이 104회 통합 총회에서 '수습안'이라는 이름으로 마무리 돼 한국교회 역사에 큰 수치와 손해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총회가 대형교회 곧 물량주의적이고 세속적인 권세 앞에 무릎을 꿇은 사건"이라며 "교회를 세상의 조롱거리로 만든 것"이라고 전했다.

한목윤과 한목협은 김하나 목사가 법적 지위를 가질 수 있는 2021년이 되기 전, 통합 총회가 명성교회에 관한 제 104회기 '수습안'을 철회할 것도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과거에 결의했던 세습 반대를 재확인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통합 측 총회가 희망을 잃어가고 있는 교회 갱신 운동을 앞장서 일으켜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32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