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예장합동 제104회 총회장 김종준목사 당선 (1신)

- 23일부터 충현교회에서 개회 중

편집국|2019-09-2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충현교회에 개막된 104회 합동총회

‘회복’이라는 주제로 제104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총회(총회장:이승희 목사)가 23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서울 충현교회(한규삼 목사)에서 개회예배를 드리고 막을 올렸다.

300여명의 꽃동산교회 찬양대와 오케스트라의 연주 속에서 시작된 개회예배는 총회 서기 김종혁 목사 사회, 부총회장 강의창 장로 기도, 회록서기 진용훈 목사 성경봉독, 총회장 이승희 목사 설교, 직전총회장 전계헌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대표기도에서 강의창 장로는 “이번 총회가 개혁주의의 참 모습을 회복하고, 복음을 위한 전국 교회의 연합을 이루어내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했다.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설교를 통해 “제103회 총회의 슬로건이었던 ‘변화’는 아직 미완성의 과제이지만 우리의 관심을 다시 하나님께 돌려 참된 변화의 길을 계속 걸어야 한다”면서 “하늘에 속한 여호와의 군대라는 우리의 신분을 다시 확인하며, 하나님의 주권과 교회의 권위 앞에 우리 자신을 굴복시키는 순종의 자세를 갖자”고 강조했다.
개회예배에 이어진 성례식은 직전 서기 권순웅 목사가 집례하는 가운데, 직전 회계 최수용 장로 기도와 증경총회장 김선규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이번 총회는 9월 27일까지 이어지며, 첫날에는 임원선거와 교체, 총회장 취임식, 공천위원회 보고, 재판국원과 선거관리위원 선거, 상비부장 선거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부총회장이 총회장으로 올라가는 규정에 따라 부총회장인 김종준 목사(동한서노회·꽃동산교회)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4회 총회장으로 당선됐다.

총회장 단독후보로 나선 제103회 부총회장 김종준 목사에 대해 제104회 총회는 선거관리위원회의 보고를 거쳐 총대 전원의 기립박수 속에 신임 총회장으로 선포했다.

이어 단독후보로 출마한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경기남노회·새에덴교회), 서기 정창수 목사(전남노회·산돌교회), 회록서기 박재신 목사(북전주노회·양정교회), 부회록서기 정계규 목사(진주노회·사천교회), 회계 이영구 목사(서울노회·서현교회)의 당선도 차례로 선포됐다.

경선이 이루어진 장로부총회장, 부서기, 부회계 선거는 총대들의 투표로 이루어졌다. 총대들은 새로 도입된 전자투표 방식에 대한 선관위의 설명을 숙지한 후, 3개군으로 나뉘어 각각의 투표소에서 해당 임원후보들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가 나왔다. 다음은 종합한 임원명단이다.

▲총회장:김종준 목사(동한서노회·꽃동산교회) 부총회장:소강석 목사(경기남노회·새에덴교회) 윤선율 장로(안동노회·대흥교회) 서기:정창수 목사(전남노회·산돌교회) 부서기:김한성 목사(서울강서노회·성산교회) 회록서기:박재신 목사(북전주노회·양정교회) 부회록서기:정계규 목사(진주노회·사천교회) 회계:이영구 장로(서울노회·서현교회) 부회계:박석만 장로(서수원1노회·화성중앙교회).

▲ 총회장으로 당선된 김종준목사

▲ 신임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왼쪽 네 번째) 등 새 임원들이 단성 도열해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25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