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성락교회. 제3차 특별신유집회 겸 제35차 목회자성장대회 개최

- 세베연 소속 국내외 교회의 목회자들도 함께 참석 성황을 이룬 세계대회를 방불케

편집국|2019-05-2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올해 교회창립 50주년을 맞은 성락교회(대표 김성현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동일하시니라’는 주제로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구로구 신도림동의 크리스챤세계선교센터에서 제3차 특별신유집회를 열고, 더불어 세계베뢰아교회연맹(김성현 연맹의장, 이하 세베연)의 제35차 목회자성장대회도 동일한 기간에 겸하여 함께 개최했다.

특별신유집회는 첫째날 저녁집회를 시작으로 둘째날부터 넷째날까지 오전집회와 저녁집회로 연이어져, 1차•2차 집회와 동일하게 원거리 지역예배당에 유튜브로 중계되고, 신도림 본당엔 연일 평균 3000여 명이 참석하여 하나님의 신유와 이적의 현재성을 나타내는 역사의 현장을 이루었다. 또한 이번엔 목회자성장대회와 겸한 집회라서 성락교회 성도들과 아울러 세베연 소속의 국내와 해외 교회의 목회자들도 함께 참석하는 등 세계대회를 방불케했다.

이번 집회의 둘째날 오전엔 설교말씀 직후 즉흥적으로 간증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성락교인들은 물론이고 교단의 국내 목회자들과 해외 사역자들 및 타교단 목회자들이 나와서 병고침 받은 다양한 간증을 쏟아내어 감동과 은혜를 함께 나누고 크신 일을 이루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김기동 원로감독은 이번 목회자성장대회 초청의 글에서 “부득이 자신의 노령을 고려하여 특별신유집회와 목회자성장대회, 두 집회를 따로 개최하지 않고 함께 열게 되어 성락교회와 세베연이 함께 기도하고 예배하며 함께 모여서 은혜를 받고자 한다”고 밝혔다. 집회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원로감독의 설교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유로서 자신의 병든 심령과 몸을 고치고, 또한 그런 능력을 얻어서 주 예수께서 명령하신 대로 일생 승리하는 영적 지도자가 될 것을 기대한다”는 비젼 속에 놓여졌다.

사흘간 집회 강사로서 원로감독의 영감있는 메시지는 일부 다음과 같다. “①예수의 말씀은 더러운 귀신들린 자 속의 귀신이 반응을 일으키고 떠나가게 하는 권세 있는 말씀이니, 만왕의 왕의 권세 있는 그 명령이 사람의 영에게 역사하도록 하라.(막 1:21-28) ②권세 있는 주님의 말씀을 계명으로 받은 자 또한 신적 권위가 있게 되어 귀신도 쫓아낼 수 있고 병도 고칠 수 있다.(마 10:1) ③하나님의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 말씀(로고스)이 육신이 되어 말씀하신 주님의 말씀을 하나님과 동등한 권위로 대하였던 백부장의 믿음과 같이 하여 병 고침 받는 체험과 믿음의 증거를 가지라.(마 8:5-13) ④성경에 나타난 귀신의 정체를 알고 병들게 한 귀신을 예수 이름으로 쫓아내고, 변질된 미혹의 영의 존재를 알고 성령충만함으로 극복하며, 그리고 마귀의 존재를 알고 진리로 대적하자. 이것이 주의 명령에 순종하는 것이다.(마 17:14-20) ⑤하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영혼에 모신 자는 하나님의 행복인 예수 이름을 기업으로 받은 자 되었으니 그 이름을 사용하여 그 이름의 영광과 행복을 누리자.(요 17:6-16)”

셋째날과 넷째날 오전에 감독권자 김성현 목사와 부목사들 및 교단 목회자들까지 모두가 행한 안수와 축사의 시간을 통해 참석자 대부분이 각종 암으로부터 시작하여 육체의 각종 질병과 수많은 사고로 고통당했던 다양한 문제들을 모두 해결받는 놀라운 일들을 경험했다.

특별신유집회 일정이나 운영방식은 기존과 동일하고, 다만 목회자성장대회의 일정으로서 2회의 특강과 목사안수식 시간을 세베연 목회자들의 참석 가운데 가졌다. 성도들이 충만한 은혜를 받을 수 있도록 하면서, 목회자들은 영적 재충전을 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이 최대한의 배려와 친절 가운데 질서있고 평화롭게 진행될 수 있었던 것은 교역자와 스텝 성도들의 겸손하고 희생적인 섬김과 봉사가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96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