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국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서 부활절 연합예배

-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란 주제로

편집국|2019-04-2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한국교회 성도들은 21일 부활절을 맞아 전국에서 예배를 드리고 예수 부활은 역사적 사건이며 부활 신앙을 믿는 사람들에겐 죽음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19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한국교회 70개 주요 교단, 1만2000여명의 성도들이 참석했다.

전국 교회가 21일 일제히 부활절 예배를 드리고 사망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찬양했다. 특히 산불피해 교회는 고난의 상황에서도 이웃을 돌보며 부활의 기쁨을 나눴다.

한국교회 70개 주요 교단은 이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를 공동으로 드렸다. 1만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려진 예배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순복음, 침례교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해 부활의 생명력으로 세상을 새롭게 하자고 당부했다.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은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라는 메시지에서 “부활은 예수 그리스도 그 자체로 부활에는 사망 권세를 이기는 능력이 있다”면서 “그러므로 예수 부활을 소유한 우리는 그 부활의 복음, 생명을 계속해서 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도 환영사에서 “예수님의 부활은 인류 역사 최대의 기적이요, 최고의 기쁨”이라면서 “세상은 평화를 갈구하고 있는데, 예수님의 평화 메시지만이 계층 지역 세대 간의 갈등을 극복하고 복음통일을 이루게 한다”고 강조했다.


대회장인 이승희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장은 “부활하신 주님께선 이 민족을 어둠에서 풀어내 주시고 교회와 민족을 새롭게 하실 것”이라면서 “성령의 바람이 이 땅에 불 때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한국교회는 부활에 대한 소망을 굳게 붙잡고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빛과 생명을 나누어 왔다”면서 “100년 전 3·1독립운동을 앞장서서 이끌었고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끌어안았다.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 전하는 데 힘써 달라”고 부탁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90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