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기총 명예훼손 행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 자칭 이단연구소와 명예훼손적 고소고발 사건, 가짜뉴스 법적 대응 시사

편집국|2019-03-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교회 연합사업에 위배되고 한기총 명예를 훼손하는 일련의 행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고, 법적 대응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비롯해 질서위원장 조광작 목사, 윤리위원장 이은재 목사, 이대위원장 오재조 목사, 실사위원 도용호 목사 등은 18일 소공동 롯데호텔 라세느에서 기자회견을 자처, 한국교회의 동의도 없이 활동하는 자칭 이단연구소와 명예훼손적 고소고발 사건, 가짜뉴스 등에 대해 범죄적 농단으로 규정하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뜻을 내비쳤다.

이 자리에서 전광훈 대표회장은 “2달 동안 직무를 이어오면서 대한민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 싶은 일들이 일어났다. 자칭 이단연구소라는 곳이 한국교회를 농단하고 있고, 몇몇은 한기총을 이단들이 모인 집결체라는 말까지 서슴없이 한다”며, “이제는 내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의 도를 넘어 불법으로 고발하는 행위까지 자행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날 화두는 뭐니 뭐니 해도 예장부흥총회 및 변승우 목사 가입과 관련한 일각에서의 논란에 대한 한기총의 입장이었다. 특히 변승우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한 이단연구소 및 이단연구가들에 대한 지적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윤리위원장 이은재 목사는 “한국교회의 동의도, 교감도 없이 한국교회를 정화한다는 이단연구가들이 존재한다. 아무 문제가 없는 교단이나 개인에 대해서 재조사를 하고, 이단으로 규정하는 몇몇 교단의 행위는 한기총 자체를 공격하는 행위”라며, “한국교회가 하나 되어 정부에 대항해 싸우기에도 벅찬 상황에서 이러한 행동은 교회 연합사업에 크게 위배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정당한 절차와 방법, 신학적 검증으로 한 것을 두고, 한기총 소속 교단에 대해 이단 운운하는 행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위원장 오재조 목사는 “한기총 이대위원회는 각 교단 대표자들이 모여서 구성된 위원회로, 여기서 교류된 사항이나 공포된 내용들이 공신력을 갖는다”면서, “일개 개인이 이단연구소를 만들어 공포해 마치 공인된 기관에서 발표하는 것처럼 언론에 보도하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변승우 목사는 이단으로 규정된 적이 없다”고 전제한 뒤 “밤을 세워 변 목사의 설교도 듣고 저술집도 탐독을 했다. 하지만 변 목사에게는 이단성이 없었다. 오히려 다른 교회가 본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할 정도였다”며, 결코 개인이 이단을 정죄하는 일은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실사위원회 도용호 목사는 “예장부흥총회의 교세와 성도수 등 가입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 특히 변승우 목사는 한기총에서 이단으로 정죄한 사실이 없기에, 해제한 것도 아니”라면서, “더욱이 한기총 내부의 일을 가지고 왈가불가 하는 것은 문제”라고 토로했다.

변승우 목사에 대해 전광훈 대표회장은 “변 목사에 대해서 심도 있게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2가지 문제점을 외부에서 지적했다. 하나는 구원론이고, 하나는 신사도운동”이라며, “하지만 변 목사는 알미니안적 구원론을 가진 것이며, 신사도운동과 관련해서도 이를 반대하는 책을 3권이나 쓸 정도로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전 대표회장은 또 “한국교회 대표성도 없고, 교회의 동의도 없이 개인이 무분별하게 이단을 정죄하는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러한 구태적 행위를 철저히 뿌리를 뽑기 위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다만 앞으로도 이단과 관련한 어떤 사안에 대해 언론이나 이단연구 단체 등에서 제보하면 언제든지 토론하고 함께 다뤄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들은 또 예장합동장신총회에서 제기한 대표회장 직무정지가처분 및 선거 무효 소송 등에 관해서도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광작 질서위원장은 “우주에도 질서가 확립되어야 하고, 인간, 사회, 가정, 회사, 직장에서도 질서가 확립되어야 한다”며, “그런데 한기총은 질서가 없어 서로 음해하고, 고소고발을 일삼아 왔다”고 지적했다.

마찬가지로 이은재 윤리위원장은 예장합동장신총회에서 제기한 대표회장 직무정지가처분 및 선거 무효 소송 등과 관련 “윤리위 규정에 따라 ‘윤리위원회에 통과하지 않고 제소하지 않은 상태에서 언론에 유포’ 혹은, ‘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소송•고발•고소 행위자’에 대해서는 직권으로 제명을 임원회에 상정하게 되어있다”며, “따른 절차 없이 바로 직권 상정할 것을 질서위원장과 윤리위원장이 함께 회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질서위원장과 윤리위원장은 명예훼손과 고소고발, 음해 등의 행위에 대한 규정에 의해서 가차 없이 처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전 대표회장도 “선거 전 김한식 후보와 나는 선거 후 고발하거나 문제제기를 하지 않기로 서약을 했다”면서, “그런데 또 구태적인 소송을 했다. 양쪽에서 발생하는 변호사 비용은 어떻게 할 것인가. 이는 성도들의 헌금이지, 우리들의 돈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한 “만약에 합의사항을 무시하고 고발하려고 했다면, 선거 보이콧을 하고 문제를 제기했으면 됐는데, 선거까지 치러졌는데 이제 와서 소송을 벌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반드시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들은 기독교라는 이름을 내걸고 오히려 반기독교정서로 활동하는 언론매체에 대해서도 적극 제지하겠다는 입장을 펼쳤다.

특히 가짜뉴스를 가지고 교묘하게 호도하는 언론사들에 대한 한기총 출입금지도 불사하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주의, 한미동맹, 기독교입국론 등에 반하는 언론사 역시 눈여겨보겠다고 공언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84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