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韓美 교계 지도자, 한미동맹 강화와 비핵화 간구

- 6일 미국 워싱턴서 조찬기도회 개최

편집국|2019-02-0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한미기독교 지도자들이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조찬기도회’에서 기도하고 있다. 기도회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미국 와싱톤중앙장로교회가 공동 주최했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미국교회 지도자들과 공동으로 국제 정치의 중심인 워싱턴 한복판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기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미국 와싱톤중앙장로교회와 공동으로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호텔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조찬기도회’를 개최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134년 전 한국에 들어온 미국 선교사들의 복음전파와 6·25전쟁 때 공산주의에 맞서 미군 3만5000명이 희생이 있었기에 아시아에서 가장 큰 선교 대국이 됐고 경제적으로 발전해 세계 10대 경제대국이 됐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한국은 미국의 헌신을 결코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도는 우리 삶의 모든 문제를 풀 수 있는 솔루션”이라면서 “우리가 믿음으로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응답하실 것이다. 북한과 한반도의 통일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다.

▲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에서 개최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조찬기도회’에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종교자문인 폴라 화이트 뉴데스티니 크리스천센터 목사는 “하나님께선 남북한을 사랑하시며 통일을 원하신다”면서 “비핵화의 과정에서 하나님께서 하실 일을 기대하자”고 말했다.

화이트 목사는 “하나님은 과거나 현재나 미래나 동일하시다”면서 “한국교회와 미국교회가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3일 만에 부활하신 주님을 선포하며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추구해 부흥, 카이로스의 시간이 도래하도록 간구하자”고 당부했다.

메시지를 전한 고명진 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도 “미국과 한국은 70년 넘게 한반도 평화를 위한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 왔다”면서 “우리는 진정한 샬롬, 평화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 비핵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00여명의 참석자들은 한미동맹 강화와 양국 교회의 부흥,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간구했다.

정근모 전 과학기술처 장관은 환영사에서 “하나님께서는 대한민국에 영적부흥은 물론 자유민주국가로서 자유와 번영을 허락하셨다”면서 “이 일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자유를 위해 기도 속에서 헌신한 민족의 선구자들과 그들을 도와준 미국 지도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의 견고한 군사·경제적 동맹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이 21세기 신앙의 초일류 국가로 거듭나고 민족이 주님의 이름으로 화합해 전세계를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간절히 바라자”고 당부했다.

▲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호텔에서 개최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조찬기도회’에서 메시지를 전하는 폴라 화이트 목사. 

토니 홀 전 미국 하원의원은 “유엔 식량농업기구 미국대사로 활동하면서 북한과 남한을 수십 차례 방문했는데, 고린도전서 2장 말씀처럼 하나님을 전할 때 말과 지혜로 하는 것이 아니며 기도가 문제 해결의 길이라는 것을 절감했다”면서 “기도만이 미국을 움직이고 한반도를 움직이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미셀 버크만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도 “하나님께서 남북문제에 간섭하셔서 한반도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평화적으로 하나 되게 해 달라”면서 “남북한이 주님을 향하고 하나님만이 왕이심을 증거 하게 해 달라”고 간구했다.

기도회에는 로버트 맥파레인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조윤제 주미대사, 두상달 한국 국가조찬기도회장, 김진표 이동섭 조배숙 이혜훈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축사를 보내왔다. 최종수 서재필재단 이사장은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소개했다.

기도회에서 마련된 기금은 ‘월드 허그 파운데이션’과 ‘조선의 벗들’에 지원된다.

류응렬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는 “이번 기도회는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께 한국과 미국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나라, 사랑과 평화로 세계를 섬기는 하나님 나라로 세워지길 간구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워싱턴=글·사진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73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