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당에 충성하는 종교 원하는 中, 해외 언론도 비판 가세

편집국|2019-01-2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올해에도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당의 통제 아래 두려는, '기독교의 중국화' 캠페인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다.  

올해도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당의 통제 아래 두려는, '기독교의 중국화' 캠페인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정책 추진 이후 종교에 관용적인 태도를 보였던 중국 당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이후 기독교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이유는 급격하게 늘어난 기독교가 정권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중국 당국, 기독교 인구 급증하자 통제 강화

지난해 중국 당국의 종교 탄압 소식은 하루가 멀다 하고 계속됐다. 성경 번역에 개입함은 물론 '지하교회'를 강제 폐쇄하고 왕이(王怡) 목사 부부를 비롯한 성도들을 대거 체포하기까지 했다. 그런가 하면 최근에는 한 여성 성도가 중국 정부의 탄압으로 인해 유산하는 일이 불거졌다. 순교자의 소리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청두 시(市) ‘이른 비 언약교회’를 급습했고 이 과정에서 정신적, 신체적으로 심하게 시달린 여성 성도가 지난 4일 유산하기에 이르렀다.

이 같은 소식들이 잇따르면서 해외 언론도 일제히 비판에 가세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마오쩌둥(毛澤東)의 문화대혁명 시대 이후 최악의 종교탄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중국 내 기독교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고 이들이 서방세계와 연결될 잠재적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음"을 밝혔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은 기독교를 완전히 말살하는 것이 아니라 통제 아래 두려는, 즉 '종교의 중국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미국 듀크대 롄시 교수는 "중국 정부는 기독교를 '중국화'하는 캠페인, 즉 기독교를 공산당에 충성하는 길들인 종교로 바꾸는 캠페인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 중문대의 잉푹창 신학대학원장도 "탄압의 목적은 종교를 없애려는 것이 아니다"면서 "시진핑 주석은 종교에 대한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는 것이다. 중국 정부의 목적은 '종교시장'을 전체적으로 통제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종교를 믿는 중국인들이 급격히 늘어나자 기독교와 이슬람교의 확산, 이들 종교의 서방세계와의 연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에서는 위구르족과 기타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하는 '재교육 수용소'를 운용하고 있다. 시 주석은 8천만 명의 중국 공산당 당원들에게 종교와 극단주의 이데올로기를 통한 '침투'를 막아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중국 문제 전문가인 에바 필스 영국 킹스칼리지 교수는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발생한 사건과 지하교회에서 발생한 사건은 서로 연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에는 최소 6천만 명 가량이 가톨릭이나 개신교를 믿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은 당국의 공인을 받은 삼자애국교회(개신교)나 천주교 애국회(가톨릭) 소속이지만 나머지 절반가량은 개신교나 가톨릭 지하교회에 다니는 성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롄시 교수는 "중국 당국은 기독교의 정치적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특히 기독교의 보편적 인권과 가치에 대한 요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출처: 데일리굿뉴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70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