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광주·전남 성도 3만명 ‘퀴어반대’

- 21일 광주 금남로서 음란행사, 성평등 정책 비판...행사 허가해준 광주시장 비판

편집국|2018-10-2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에 참석한 광주·전남 지역 3만여 성도들이 21일 광주 금남로 4가를 가득 메우고 퀴어행사 중단과 잘못된 인권정책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5·18 민주광장 팬티축제 웬말이냐.’

21일 광주 금남로 4가는 퀴어행사에 반대하며 3만여명의 성도들이 들어올린 붉은색 손피켓으로 장관을 이뤘다.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와 전남기독교총연합회, 광주성시화운동본부 등은 광주 금남로 4가 500m 구간에서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동성애 옹호·조장 정책을 비판했다.

고만호 전남 여수은파교회 목사는 “성별을 해체하고 가정을 해체시키는 성(젠더)평등 정책과 동성애 문화는 저출산이 심화되는 한국사회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가정을 무너뜨리고 정신을 썩게 하는 잘못된 젠더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 동성애를 하는 0.1%도 안 되는 극소수만 보이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20%의 국민은 보이지도 않느냐”고 성토했다.

고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분명히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약속했으니 그대로 지켜달라”면서 “올바른 동성애 정책으로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 역사에 길이 남을 존경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포 여수 담양 화순 고흥 등지에서 온 성도들은 회개기도 후 퀴어행사를 허용해준 광주시장에게 강력 항의했다. 주최 측은 결의문을 발표하고 NAP 독소조항 삭제, 가짜뉴스 프레임으로 동성애 반대활동 탄압하려는 시도 중단, 광주학생인권조례 폐기를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에게는 동성애 행사에 광장을 사용토록 허가해준 잘못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국립아시아문화전당5·18문화광장에서 열린 퀴어행사에는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사무소,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 정의당, 녹색당,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 등이 40개 부스를 설치해 물품을 판매하고 기부금을 모집했다. 경찰은 퀴어행사장 주변에 철제 칸막이를 설치하고 경력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했다.

퀴어행사장 옆에서 항의하던 박장선(65) 5·18구속부상자회 부위원장은 “민주화 성지에서 저런 행사를 개최하는 게 말이 되느냐. 분통이 터져서 20여명의 부상자회 회원들과 함께 달려 나왔다”고 말했다. 박 부위원장은 “행사를 더러워서 못 보겠다. 광주시장이 허가해줘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꼭 하고 싶다면 앞으론 실내에서 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에 참석했던 성도들이 행사 후 21일 광주 퀴어행사 주변을 둘러싸고 찬송가를 부르고 있다.
집회를 마친 성도들은 5·18문화광장 부근을 둘러싸고 오후 7시30분까지 찬양과 기도를 하며 퀴어행사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조광수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 총무는 “이 시장이 ‘퀴어행사 장소를 변경하거나 불허하겠다’고 17~18일 목회자들에게 약속해놓고 뒤로는 행사를 허용했다”면서 “퀴어행사와 관련해 목회자 등이 참석하는 각 단체장 회의를 19일 개최하겠다고 해놓고 그것마저도 지키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조 총무는 “이번 퀴어행사로 이 시장에 대한 지역교계의 불신감이 매우 커졌다”면서 “내부에선 시장 퇴진운동을 벌여야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글·사진 [출처-국민일보]

▲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에 참석한 성도들이 21일 광주 금남로 4가에서 동성애는 선천적이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46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