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MBC PD수첩, 명성 김삼환 목사, 세습· '검은 돈' 연결고리 파문

- 명성교회측 “마녀사냥식” 법적대응 시사

편집국|2018-10-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9일 밤 11시10분 MBC 'PD수첩'에서는 세습논란이 발생한 명성교회의 800억원 비자금에 대한 '검은 돈'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연간 헌금이 400억원에 이르는 초대형 교회인 명성교회에서 세습에 대해 반기를 든 일부 교인들이 세습식을 중단시키려하자 교회 측에서 이들에게 폭력을 쓰며 머리카락을 뜯고 막말을 하면서 쫓아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김삼환 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주려는 배경으로는 800억원에 이르는 비자금으로 예측했다. 방송에서 한 신도는 "재무를 담당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장로에게서 발견된 통장금액이 800억원에 이르렀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가 성도들에게서 이단 교주의 모습처럼 우상화 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집중 보도했다.

이에 10일 명성교회는 'PD수첩' 방송에 대해 "종교의 특수성을 생각하지 않은 '마녀사냥'"이라며 법정 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방송에 대해서 교계에서는 “명성교회가 한국교회를 다 망신킨 꼴이 되었다”며 “세습만 안했어도 이런 내용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개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43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