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행사·세미나 > 행사·세미나

제주. “청정 섬에 주민동의 없는 음란축제 절대 들이지 마라”

- 퀴어행사 반대 ‘제1회 제주 생명사랑축제’ 개최. 일부시민 퀴어참가자에게 폭행당해

편집국|2018-10-0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생명사랑 축제 참가자 1000여명이 시내 2㎞ 구간을 걸으며 생명과 가정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제주도에 절대 음란축제 들이지 마라!’ ‘주민동의 없이 음란축제 사용 허가한 공원녹지과 처벌하라- 일도이동 주민일동’. 동성애자들은 지난해 처음 가족공원인 신산공원에서 ‘제주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올 해 또 행사를 개최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참다못한 제주도기독교교단협의회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제주노회 등은 생명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제1회 제주 생명사랑 축제’를 기획했다.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지역 교계의 의지를 막을 순 없었다. 우비를 착용한 1000여 시민은 제주시청 광장에 모여 예배를 드리고 강연을 들었다. 제주영락교회 워십팀, 세바합창단, 제주국제순복음교회 한별워십팀, 제주제일성결교회 여호수아 찬양팀 등이 나와 문화공연을 펼쳤다.

이날 참석자들은 ‘동성애를 차별과 인권으로 포장하지 말라’ 등의 푯말을 들고 제주시청을 출발해 신산공원을 거쳐 행사장까지 돌아오는 2㎞구간을 걸으며 생명과 가정의 중요성을 알렸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양측 행사장 주변에 1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했으나, 퀴어행사 반대 측 인사가 폭행당했다. 오후 5시10분경 제주 시민 1명이 퀴어 퍼레이드를 저지하기 위해 신산공원에서 제주시청으로 향하던 퍼레이드 차량 밑으로 뛰어 들어갔다.

사건은 도로에서 다수의 시민들이 퀴어퍼레이드 차량을 막아서고 퀴어행사 참가자들은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행진하는 혼란스런 상황에서 발생했다. 퀴어퍼레이드의 차량 이동은 결국 중단됐고 차량 밑에 있던 시민은 출동한 119구급대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오후 5시50분경에는 퀴어행사 참가자가 반대측 인사를 주먹으로 폭행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차승호 바른인권세우기운동본부 대표는 “폭행 현장 바로 옆에 있었는데 퀴어행사에 참가한 젊은이가 50대 동성애 반대 시민과 논쟁을 벌이다가 분을 참지 못했는지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면서 “제주경찰은 동성애자들의 소수자 인권 타령에 휘둘리지 말고 폭행사건을 철저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제주학생인권조례 TF, 트랜스해방전선, 정의당, 녹색당 등은 신산공원에 37개 부스를 차리고 물품판매와 기부금 모집 행위를 했다. 행사에서 마이크를 잡은 동성애 옹호·조장론자는 가짜뉴스 프레임이 차별금지법 제정시도와 연관돼 있음을 강조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관계자는 “2007년 차별금지법을 만들려 했지만 보수 기독교계의 반발로 무산됐다”면서 “가짜뉴스로부터 우리의 존엄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등 모든 정체성이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된 차별금지법을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계는 30일 제주영락교회에서 ‘제주 생명사랑선교대회’를 개최하고 창조질서를 거스르는 퇴폐적 문화를 막아서겠다고 다짐했다. 박명일 제주도기독교퀴어대책위원장은 “청정 섬 제주에서 시대를 역행하는 퇴폐적 행사가 2년째 열린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제주 교계는 앞으로 생명축제와 선교대회를 통해 하나님의 거룩한 문화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국민일보]

▲ 제주 신산공원 앞에서 한 시민이 퀴어퍼레이드를 저지하기 위해 차량 밑에 들어가 있다.

▲ 한 시민이 제주 퀴어퍼레이드 차량 밑에 있지만 퀴어행사 참가자들이 해당차량 위에서 춤추고 있다.

▲ 제주 퀴어행사 참가자에게 폭행당한 시민(왼쪽 두번째)이 피해 부위를 설명하고 있다.

▲  1000여명이 참석한 '제주 생명사랑 축제'에서 제주국제순복음교회 한별워십팀이 공연을 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41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