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재정 의혹, 줄줄이 무혐의 불기소 처분

- 성락교개협이 김기동 목사의 재정혐의에 대한 고발이 모두 무혐의 불기소 처분으로 결론

편집국|2017-12-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성락교회 교회개혁협의회(이하 교개협)가 김기동 목사의 재정 혐의에 제기한 고발이 대부분 무혐의 불기소 처분으로 결론이 나고 있다. 담임목사의 목회비 문제는 타 교회 분쟁사례에도 제기된 문제임과 동시에 추후에 교회의 법적 대비를 위해서도 유익할 것으로 판단된다.

교개협은 1994년부터 2006년까지 김기동 목사가 받은 목회비에 대해 “김기동 목사의 목회비는 ‘목회활동비’로서 교회의 공적자금이며, 개인 사례가 아니라 성락교회의 돈을 맡은 것에 불과한데도, 영수증 처리 없이 독단적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며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그러나 교개협의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며 상식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음이 공개됐다.

먼저 성락교회 측은, ‘목회비’란 목사의 목회활동에 대한 대가로서 지급 받는, 일종의 상여금이며 개인소득임을 설명했다.

김기동 목사는 교회로부터 개인 생활비로 지급 받는 사례비를 전혀 받지 않고 있다가 90년대 중반 교회 사무처장의 의견에 따라 목회에 대한 대가를 지급 받았을 뿐이기에 목회비를 사례비로 볼 수밖에 없음을 설명했다.

재정 문제로 김기동 목사를 고발한 사람은 20년 이상 성락교회의 사무처장으로 있었던 K씨인데, 지난 2017년 3월에 K씨는 성직회에서 “목회비는 법적으로는 월급”이라고 해놓고서 이제 와서 말을 바꿔서, 연말 회계 결산의 ‘목회비’란의 세부항목에 ‘목회활동비’라고 구분되어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공적 자금인 ‘목회활동비’라고 우기며 고발까지 해버렸다고 규탄했다.

전 사무처장 K씨가 직접 작성한 통장내역 서류뿐 아니라, 지출결의서, 예산·결산 문서, 회계 전산시스템 등에도 ‘목회비’로 대부분 기재되어 있기 때문에 이제 와서 목회비를 ‘목회활동비’로 주장하는 것은 ‘긁어 부스럼’이라는 주장이다. 또한 성락교회 정관이나 사무처리회 규약 등 어떤 규정에도 담임목사의 목회비를 공적 용도로만 사용해야 한다고 규정한 적은 없기에 애초에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가 문제라고 밝혔다.

또한 성락교회 측은 김기동 목사에게 횡령의 의사가 전혀 없음을 설명했다. 김기동 목사가 교회로부터 총 105억의 목회비를 받은 기간 동안, 김기동 목사는 126억의 헌금과 103억의 부동산 등 목회비보다 두 배가 넘는 금액을 교회에 헌신했음을 밝혔다. 또한 목회비에 대해서도 김기동 목사는 통장에 적금을 들어 돈이 모이면 교회가 단기차입금이 필요할 때 시중보다 저리에 대여해주어 교회가 요긴하게 쓰게 해주었고, 기타 경조사비 등으로 사용함으로써 실제로 공적으로 사용해왔다.

J성도, L성도에게 대여해준 점은 목회경영의 일환으로 생각하여, 시중보다 저리로 돈을 빌려주고 상환 받았을 때 교회를 위해 헌납하려고 계획했음에도 교개협은 민영방송 시사프로그램에서까지 성도들을 상대로 사채놀이를 했다며 심각한 명예훼손을 교회에 자행했다.

교개협은 부목사들 사례에 비해 담임목사의 목회비가 터무니없이 많다고 주장했으나, 성락교회 측은 부목사들의 역할과 담임목사의 역할이 다르기에 이 둘을 비교해선 안 되며 담임목사의 목회비 규모는 성락교회와 비슷한 규모의 교회의 담임목사와 비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목회비 횡령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에서 경찰조차 “타 교회에 비하면 많은 게 아니다.”고 밝혔다. 성락교회는 자산규모 8000억, 출석교인 1만 명 이상의 대형 교회이므로 이와 같은 목회비가 많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 교개협은 “성락교회 명의의 통장으로 목회비가 지급되었으니 목사 것이 아니라 교회 것”이라고 억지까지 부렸다. 김기동 목사가 교회에서 받은 돈의 배가 넘는 금액을 헌납한 것은 논외로 하더라도, 내 월급이 타인의 통장에 입금됐다 하여 타인의 돈이 된다면, 이는 일반 상식에도 어긋나는 일이다. 교회 명의의 통장을 개설하여 목회비를 저축한 것도 이 사건을 고발한, 당시 사무처장이었던 K씨의 관리방식이었으며, 교회 명의로 저축을 모으는 이유는 은행에 예금 실적을 좋게 보이려는 효과를 의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성락교회 측은 설명했다.

목회비 등에 대한 재정의혹은 대부분 불기소 처분이 되었으나 부산의 한 빌딩에 대해서만 기소 처분이 되어 성락교회 측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 관계자는 “교회에 헌신헌금 15억을 작정한 김기동 목사가 그 돈을 갚기 위해 1년에 2억의 임대수익의 권한을 교회에 맡긴 것뿐이며, 이 또한 작정한 액수를 다 채웠으므로 김기동 목사가 돌려받은 것뿐인데, 내부결재문서인 품의서 하나를 가지고 교회가 실질 소유를 했다고 주장한다.”며, “기존의 판례들에 비추어 보면 법리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는 사안을, 공소시효가 12월 27일까지인 점 때문에 증거가 추가로 제출될 것을 기대하고 일단 기소부터 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탄했다.

교개협이 그간 개혁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으로 재정의혹과 고소·고발을 남발하던 사건들이 대부분 무혐의 처분이 나면서, 성락교회의 향후 위기 극복 방안이 주목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65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