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제29회 미주 LA 목회자자녀세미나 성료

-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편집국|2017-12-0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미국 추수감사절 기간인 지난 11월 22일(수)부터 24일(금)까지 패사디나 소재 사랑의빛 선교교회(담임목사 윤대혁?E. Colorado Blvd. Pasadena)에서 진행된 미주 LA 목회자 자녀 세미나가 은혜 가운데 성료했다.

‘쉼과 회복’이라는 주제로 목회자사모신문(발행인 설동욱 목사)과 한국지역복음화협의회(이사장 피종진 목사·대표회장 설동욱 목사)가 개최한 이번 ‘미주 목회자 선교사 자녀 컨퍼런스’는 미국 안에 한인교회와 또는 선교사 자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의 삶과 상처를 나누며 치유와 회복을 경험한 은혜롭고 특별한 시간이었다.

이번 세미나 컨퍼런스를 위해서 한국에서 설동욱 목사(서울예정교회), 박태남 목사(벧엘교회), 김성현 목사(세계비전교회) 등이 미국 LA 도착해 세미나 최종 준비에 만전을 기했고 특히 컨퍼런스 장소인 사랑의 빛 선교교회 윤대혁 목사와 다니엘 김 선교사(예수 세대운동 대표) 등이 목회자와 선교사 자녀들에게 하나님의 마음과 사랑을 전달했다.

이번 제29회 미주 LA 목회자자녀세미나는 연초부터 미국 현지의 스텝들이 결성되어 매주 모임을 진행하며 기도로 준비한 세미나였고 세미나 시간이 다가오면서 함께 뜻을 모아 스텝으로 섬기며 동참한 지원자들이 많아졌다.

특히 한국에서는 28회를 진행할 정도로 오랜 시간동안 진행한 경험이 있지만 대상이 같은 목회자자녀들과 선교사자녀들이라고 해도 한국이 아닌 미국이나 다른 해외에 한인교회 목회자 자녀들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진행하는 세미나였기 때문에 그들이 직접 살고 있는 문화 등에 대한 보다 남다른 세심한 준비와 배려가 필요한 컨퍼런스였다.

이번 세미나에 참석한 목회자자녀와 선교사자녀들을 대상으로 몇 가지 설문 조사를 진행했는데 이민 한인교회나 선교지에서 느끼는 어려움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세미나에 참석한 오예경 자녀는 “언어와 문화의 장벽이 어려움이었고 사람들의 마음이 열린 마음이 아니라 닫힌 마음으로 대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Sally Kim 자녀는 “이민교회라서 안정된 성도들이 없어서 부모님의 목회 또한 안정되지 못하는 것을 보게 되는 것이 힘들어요.”라고 했다.

지맑음 자녀는 “미국문화, 언어 등이 어려웠고 특히 여러 직업을 가지고 일을 해야 생활을 경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힘든 일이라고 했고, 길유라 자녀는 “한 가지로 말할 수 없는데 정말 여러 가지 어려움들이 있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힘든 것이 점점 바뀌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학교에서 애들이 동양인 외모 때문에 놀림을 받아서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언어, 공부, 학교생활, 교회 일 등 늘 두 가지 얼굴을 가지고 살아야 하는 것이 힘들었습니다.”라고 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한국교회 목회자자녀들이 힘들어하는 어려움은 일반적으로 경제적인 부분과 목회자 자녀들로 성장하다보니 교회안에서 일반 평신도 자녀들과 별다른 차별대우를 받는 것이라고 한다면 미국이나 해외 한인교회 목회자자녀들과 선교사자녀들은 언어와 인종 차별 등에 대한 스트레스까지 겸하여 있는 것을 발견할 수가 있었다.

한국에서는 목회자자녀세미나에 여러 차례 참석한 자녀들이 많고 오랜 시간동안 봉사한 스텝들도 많다. 대표적으로 ‘PK LOVE’라는 목회자자녀세미나 출신 스텝으로 구성된 전문 찬양팀들이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처음 진행하는 세미나라서 준비부터 남달랐고 참석하게된 목회자나 선교사자녀들이 전부 다 처음으로 진행하는 세미나였고 스텝 또한 목회자자녀와 선교사자녀 세미나로 섬기는 것이 처음이었다.

특히 이번 미주 목회자자녀세미나 스텝 대표로 섬기게 된 남가주 사랑의 교회 설성환 전도사는 “컨퍼런스를 준비하면서 미국 땅에서 이 컨퍼런스를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을까? 라는 마음이 있었지만 여러 스텝들과 회의를 하고 교제를 하면서 우리들만 모여도 이렇게 행복하니까, 행복한 컨퍼런스를 해보자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모든 스텝들이 떨리는 마음으로 컨퍼런스를 준비했습니다.

예상외로 많은 자녀들이 참석하게 되었고, 첫 번째 집회를 시작하고 목회자와 선교사 자녀들이 찬양을 드리는 모습을 뒤에서 바라보는데, 제 안에 뭉클한 감동과 감사가 터져 나왔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함께 모여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컨퍼런스였습니다. 20년 가까이 차이가 나는 나이 차이와 한국말과 영어, 언어의 차이, 환경의 차이들이 있었지만, 그 어느 것 하나 컨퍼런스에는 방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언어를 뛰어넘고, 나이를 뛰어넘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었습니다.

2박3일 동안 힘든 일정임에도, 돌아갈 때는 더 밝아진 얼굴로 돌아가는 참가자들의 얼굴을 보면서 하나님이 하셨구나 라는 감사의 고백들이 스텝들과 참가자들의 입술 속에서 나오는 것이 감사하며 너무 행복합니다. 2박3일 동안 짧은 컨퍼런스였지만,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시간이었음에 감사하며,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립니다.”라고 전했다.

‘쉼과 회복’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이번 미주 목회자자녀세미나 및 컨퍼런스를 통해 참석한 목회자자녀와 선교사자녀들이 치유되며 회복 된 것뿐만이 아니라 스텝으로 섬긴 많은 이들이 함께 은혜받고 감사한 컨퍼런스가 되었고 내년을 약속하며 기대하는 컨퍼런스가 되었다.

미주 LA 목회자자녀세미나를 총괄 진행한 설동욱 목사는 “하나님의 사랑은 끝이 없고 한이 없음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된 은혜로운 세미나와 컨퍼런스였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기도로 준비한 것보다 더 많은 축복과 은혜를 부어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얼마나 PMK 즉 목회자 자녀와 선교사자녀들을 사랑하시는지를 깨닫게 된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들의 아픔과 상처를 어루만지시고 더 넓은 열방을 향한 복음의 도구로 그들을 사용하시고자 예비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함께 섬겨주신 여러 목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너무 필요한 세미나와 컨퍼런스였음을 확실히 알게 되었기 때문에 이 컨퍼런스가 내년에도 더욱 잘 준비하여 해외 한인교회 목회자자녀들과 선교사자녀들을 섬기는 일에 쓰임 받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더욱 많은 관심과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목회자사모신문은 오는 2018년 2월 초에 진행될 제30회 전국목회자자녀세미나를 준비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59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