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온누리에 평화" 서울광장 성탄트리 불 밝혀

-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

편집국|2017-12-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에서 점등된 서울광장 성탄트리.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CTS)와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백석대), 백석예술대학교(총장 윤미란•백석예대)는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를 지난 2일 오후 5시 서울광장에서 시민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대형 성탄트리의 점등식을 가졌다.

이번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는 ‘이 땅에 가장 낮은 모습으로 오신 아기 예수님의 탄생’이라는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를 알리기 위한 메시지와 찬양, 시민들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캐롤곡 연주 등의 다채로운 순서들로 구성됐다.

‘생명의 빛으로 오신 예수(누가복음 2장 9-14절)’란 주제로 성탄메시지를 전한 백석대 총장 장종현 목사는 “예수님은 세상을 비추는 빛으로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곳에 오셨다”면서, “십자가를 지시고 부활하신 예수님만이 우리에게 진정한 사랑과 평화를 주실 수 있다”고 강조했다.

CTS 감경철 회장은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를 개최하게 하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돌린다”면서, “기쁜 축제를 함께 준비하고 기뻐하는 모든 동역자들과 참석자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날 축제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나종민 차관을 비롯해, 김종욱 서울시 정무부시장, 아델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관 대사 대리 등 정관계 인사와 CTS공동대표이사 전명구 감독회장, CTS 감경철 회장, CTS 권오철 운영위원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엄기호 대표회장, 한국기독교연합 정서영 대표회장, 한국기독교연합 양병희 전 대표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대신) 유충국 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변창배 사무총장, 한국교회언론회 유만석 대표회장 등 교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시민들을 대표해서도 서울경찰청 최민호 경위를 비롯해 경찰공무원과 소방공무원, 택시운전기사와 군인, 새터민, 방글라데시 출신 다문화 이주민 등이 참석해 성탄트리 점등에 함께 동참해 뜻을 더했다.

이어진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는 예장대신총회 연합성가대의 찬양을 시작으로, 백석예대 미션콰이어와 솔리스트 앙상블, 라스트 등이 ‘기쁘다 구주 오셨네’,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등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했다.

2002년부터 16년 동안 CTS는 서울시청 앞 열린 광장에 성탄트리를 설치하고 시민들과 함께하는 축제 형태의 점등식 행사를 개최해 왔다. CTS의 성탄트리는 구세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이라는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를 잃어버리기 쉬운 세태 속에 성탄의 가치와 건강한 문화를 전파하는데 기여해 왔다.

올해 성탄트리 점등축제는 CTS와 학교법인 백석학원(백석대학교/백석예술대학교)이 공동으로 준비해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문화의 중요성을 알리는 기회가 됐다.

이번 성탄트리는 전체 높이 25미터, 밑 지름 12미터로, 은하수 모양을 형상화한 화이트 계열의 LED 조명으로 연출됐다. 하얀 조명 불빛 위로 RGB 공의 색상이 서서히 변화하며 다채로우면서도 동적인 느낌을 만들어낸다. 또 트리 주변에는 LED 조명들로 마치 꽃과 나비가 가득한 것 같은 정원을 만들어 시민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도록 포토존을 조성했다.

한편 성탄의 기쁜 소식을 널리 알릴 성탄트리는 내년 2018년 1월 7일까지 불을 밝힐 예정이다.

▲  2017 CTS 대한민국 성탄축제 점등을 맡은 시민대표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57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