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사)예장 합동교단, 홍재철 목사 등 이탈회원 제명 결의

- 합동보수 총회와 통합에 참여한 일부 이탈 회원들에 대해 회원권 정지와 제명 등 치리

편집국|2017-11-1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용산소재 홍재철목사 소유의 건물에 대한예수교장로회 간판과 신학교, 교회 간판을 걸었다.
사)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총회장 김정환 목사)이 지난 11월 9일 긴급 임원회를 열고, 일부 회원들의 이탈해 예장 합동보수 총회와 통합을 결의한 것에 대해 ‘회원권 정지와 제명’등의 치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다수의 교계 언론에 따르면, 합동 교단이 지난 9일 긴급 임원회를 열고, 최근 합동보수 총회와 통합에 참여한 일부 이탈 회원들에 대해 총회헌법에 의거해 회원권 정지와 제명 등 강력하게 치리하기로 했다. 따라서 통합 총회장에 취임한 홍재철 목사를 비롯해 교단을 이탈해 합동보수총회에 합류한 일부 인사들이 제명될 전망이다.

지난 9월 총회 당시 합동교단의 일부 회원들은 교단 총회와 별도의 총회를 열고 분열을 선포한 바 있지만, 이들은 합동교단에 교단 탈퇴에 대한 어떠한 절차도 밟지 않은 상태였고, 합동교단은 9월 총회 전후로 3차례에 걸쳐, 복귀 명령을 내렸으나 불응하고, 지난 8일 홍재철 목사가 시무했던 경서교회에서 합동보수총회와의 통합총회를 진행했다.

합동교단 측은 "직전총회장 홍재철 목사는 8일 본인이 시무하고 원로목사로 추대됐던 부천 경서교회에서 이탈 인사들을 이끌고 예장 합동보수 총회와 통합을 감행한 뒤 총회장에 취임했다"면서 "이는 해 총회에 해당되므로, 총회 헌법에 의거해 회원권 제한과 제명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총회장 김정환 목사는 “그 동안 총회를 이탈해 모임을 갖던 인사들에게 1차 9월 12일, 2차 9월 17일, 3차 10월 2일 등 수 차례에 걸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며 "그러나 이탈 모임은 이를 거부하고 오히려 총회를 구성해 다른 교단과 통합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홍 목사 본인이 3년간 본 교단 총회장을 역임하고 지난 9월 18일 정기총회 회의장에서 퇴임 설교한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라며 "3번이나 총회장을 역임했던 총회에서 감사패를 받고 퇴임한 목사가 퇴임 설교 직후 장소를 이동해 이탈자들이 모인 장소로 가서 인사하고 그들과 다른 총회에 합류해 총회장이 된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며 말했다.

김정환 목사는 "이는 사전에 짜여진 각본에 의해 만들어진 것 아니겠느냐"며 "그 증거로 소위 통합 총회 4일 전 이미 용산 건물에 총회와 신학교, 교회 간판을 내건 것과. 통합 총회에 사용한 주보의 폐회예배 순서에 이미 자신을 총회장으로 소개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홍 목사는 본 총회에서 탈퇴하지 않은 신분으로 이탈 측을 이끌고 해총회 행위를 했다"며 "한기총과의 재판 비용으로 총회 예산 3억원을 임의로 사용한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홍재철 목사는 지난 8일 이탈 측 인사들과 함께 예장 합동보수 총회와 통합 총회를 개최하고 총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차기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를 염두해 둔 포석으로 보인다"며 "통합 총회에 참석한 외부 인사들의 면면에서 알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홍재철 목사는 지난 2013년 12월 경서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지만, 현재는 원로직을 사임하고, 동사목사 및 협력목사로 재취임한 상태다. 한기총 선거 규정상 은퇴 목사는 대표회장에 출마할 수 없다. <크리스천월드>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53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