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2017 국민부흥사·선교사 160인 선정 감사예배

- 초대교회에 일어났던 성령의 뜨거운 역사가 한국교회에 다시 일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편집국|2017-10-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2017 국민부흥사·선교사 선정 감사예배'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CCMM빌딩 루나미엘레 홀에서 교계지도자 목회자 성도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최됐다.

이번 감사예배는 한국교회 대부흥 110주년과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국민비전부흥사협의회(대표회장 오범열 목사, 이하 국부협)와 한국기독교부흥선교단체총연합에서 개최했다.

국부협은 이날 부흥사 130명, 선교사 30명을 선정해 국민 부흥사 증서와 금메달을 수여했다.

1부 예배는 총괄준비위원장 고충진 목사 사회로 상임본부장 장사무엘 목사의 기도, 실무본부장 심유석 목사의 성경봉독, 부라가예술선교단의 특송 후 조용기 원로목사 설교가 진행됐다.

이후 재정본부장 김인순 목사가 헌금기도, 대회장 원팔연 목사의 환영사 후, '국가와 정치적 안정을 위하여'(자문위원 노수우 목사)'. '세계 선교와 한국교회를 위하여(자문위원 박요한 목사)', '국민일보의 사명감당을 위하여(상임본부장 최귀석 목사)', '북한구원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하여(상임본부장 손문수 목사)' 순으로 특별기도가 이어졌다.

▲ 이영훈 목사가 고충진 목사(오른쪽부터)에게 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2부 감사와 축하의 시간은 진행위원장 오범열 목사 사회로 선정된 부흥사와 선교사에 대한 증서와 메달 수여식이 진행됐다. 주최측은 이날 참석한 부흥사와 선교사들에게 일일이 증서와 메달을 수여했다.

또 상임고문 나겸일 목사와 실무고문 엄신형 목사, 엄기호 목사(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 원장)와 김승규 장로(전 국정원장) 등은 격려사와 축사를 전했다.

행사를 총괄한 고충진 목사는 "한국교회 초창기부터 1980년대 최대 부흥기까지 한국교회를 일으켰던 부흥운동이 요즘 들어 퇴색되고 있다"며 "한국교회는 다시 일어나야 한다. 여러분이 새로운 한국교회를 위한 초석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오범열 목사는 "이번 부흥사와 선교사 선정은 단순히 과거의 한국교회를 기리고자 함이 아니라, 선배들의 아름다운 신앙의 모습을 잘 계승하여 발전시키기 위함"이라며 "오직 성경으로 돌아가, 초대교회에 일어났던 성령의 뜨거운 역사가 한국교회에 다시 일어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국부협은 주요 교단과 단체들로부터 추천을 받아 심사를 진행했다. 소천 인사로는 길선주, 김익두, 이성봉, 박용묵, 최자실, 신영균, 이만신 목사 등 10인, 원로 인사로는 조용기, 피종진, 나겸일 목사 등 10인을 각각 선정했다. 국부협은 10년 전인 2007년 '평양대부흥 100주년' 때도 이러한 행사를 가졌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45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