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기총 신임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 당선

- 24일 임시총회에서 2차 투표 끝 서대천 목사에 앞서

편집국|2017-08-2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엄기호 신임 대표회장(왼쪽)이 이용규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전달받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회장에 엄기호(70) 경기도 광주 성령교회 목사가 선출됐다.

한기총은 24일 오전 서울 대학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8-2차 임시총회에서 대표회장 선거를 진행했다.

임시총회는 총회대의원 325명 중 참석 261명, 위임 10명으로 성수가 되었다. 전회의록 채택, 2017년도 경과보고 후 대표회장 선출의 건을 다뤘다.
 
1차 투표는 277명 중 엄기호 후보가 127표, 서대천 후보가 78표, 김노아 후보가 70표를 얻으면서 누구도 과반수를 얻지 못한 가운데 2차 투표가 진행됐다.

2차 투표에서는 엄기호 후보가 144표, 서대천 후보 110표, 무효 4표를 얻어 엄기호 목사가 최종 당선됐다. 엄목사는 1차표결에서 자신을 지지않았던 140여표가 갖는 의미를 분석해야할 과제를 안았다.

2차표결에서 17명이 합류했지만 120여명은 지지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대형 교단에 피해의식을 갖고 있는 군소교단 표심이라는 분석이 많다.

엄기호 신임 대표회장은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 대표회장에 당선됐다. 모든 영광 하나님께 돌린다"며 "함께 출마하신 후보들의 좋은 정책도 적극 반영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 곽종훈 대표회장 직무대행. 

폐회에 앞서 곽종훈 대표회장 직무대행은 "하나님께서 이 자리에 함께해 주셔서 모든 과정을 주장해 주셨음을 깊이 깨닫게 된다"며 "선거관리 전 과정이 깨끗하고 아름답게 마무리됐고, 기도로 시작해 서로 아끼는 가장 모범적인 선거가 됐다"고 축하했다.

▲ 엄기호 목사 

투표에 앞서 각 후보들은 마지막 소견발표를 시작했다. 먼저 기호 1번 엄기호 목사는 "한기총에는 조직과 업무를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 4개월 동안 직무를 맡기 때문에, 시행착오로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한기총 위상 회복을 위해 연합을 도모하고, 진정한 내실화를 위해 공동회장 및 64개 총무단들과 적극 소통하겠으며, 그동안 많은 총대와 대화를 해보니 한기총을 올바르게 이끌어 달라는 부탁이 대다수였다" 면서 "총대들의 뜻을 받들어 한기총을 신본주의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 서대천 목사. 
기호 2번 서대천 목사는 "이 나라와 교계가 무너진 이유는 바로 하나님을 잃어버렸기 때문으로, 경험 많고 똑똑한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 돼야 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대각성 기도회를 열어 하나님을 찾고, 12월 예수 그리스도를 나타내는 페스티벌을 열겠다. 기독교 보호 입법도 추진하고, 대한민국 사랑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 김노아 목사. 
기호 3번 김노아 목사는 "저는 이단 소리를 들어가면서 후보에 출마했기에, 다른 후보들과는 좀 다르다. 대표회장 출마를 꿈도 꾸지 않았다. 한기총을 떠나 있었는데, 명예회장을 준다고 다시 들어오라고 했다. 신천지 박멸의 길이 열린다면 다시 들어가겠다고 했다"며 "제 강의를 한 번만 듣는다면, 신천지에 들어갈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돌이키게 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 교계 지도자들 단체기념 촬영. 

신임 대표회장에 당선된 엄기호 목사는 1947년생으로 한세대 신학과, 리버티 신학대학교 목회학 박사,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목회지도자 과정 수료, 한세대 명예신학 박사 학위 등을 취득했다. 기하성 36대 총회장, 순복음부흥사회 대표회장, 한세대 이사장, 한기총 공동회장 2회, 21·22회기 한기총 남북협력 위원장, 세계복음화중앙협의회 대표회장, 한기부 대표회장, 한국오순절교회협의회 대표회장, 교경협의회 대표회장 등을 역임했다.

▲ 설교말씀 전하는 최성규 목사 
이에 앞서 드려진 개회예배에는 공동회장 엄정묵 목사의 사회로 시작. 공동회장 이재웅 목사의 대표기도. 공동부회장 이재희 목사의 성경봉독(시133:1-3). 증경대표회장 최성규 목사가 "하모니"란 제목으로 말씀을 근거 설교 했다. 최목사는 "온전한 하모니는 어린애 이며, 또 예수님 이시다. 예수님 성품을 닮은 하모니'로 온전히 변화하는 한기총이 되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사무총장 배진구 목사의 광고. 증경대표회장 지 덕 목사가 축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32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