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방역당국 “부활절 앞두고 교회 방역수칙 준수” 요청?

- 교회 집단 감염 감소하고 있다면서 ‘부활절’ 거론

편집국|2021-03-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방역 당국, 예배 아닌 소모임과 식사 문제라면서
부활절 앞두고 지속적 위험요인 확인된다 발언
거리 두기 연장, 교회 수도권 20%, 나머지 30%
▲ 지난해 50여명이 모였던 부활절 연합예배 모습.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증가 추세인 가운데, 방역당국에서 아직 1주나 남아 있는 ‘부활절’을 거론하면서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기남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종교활동 전후의 소모임과 식사 등을 통한 집단발생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면서 “기침이나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교회를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등 사람이 모이는 곳에는 절대 가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권준욱 중대본 제2부본부장도 25일 “다음 주에 부활절 기간을 앞두고 지속적으로 위험요인이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최근 전반적으로는 교회 관련 집단 발생은 감소하고 있다”며 “올해 교회 관련 집단발생은 총 41건에 1,552명이 발생해 지난 2월 중순 이후로 발생 규모는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회 관련 집단발생은 주로 예배를 전후해 교인 간의 소모임을 통한 전파, 예배 이후 가족 및 지인, 직장 등에서 추가로 전파 양상을 보여 왔다”며 “특히 의심증상 발생 이후에도 대면 예배에 참석하거나 예배 전후 식사 등 소모임, 시설 내 불충분한 환기, 예배당 내 거리두기 미흡 등이 주요 위험요인”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 각 교회에는 20%의 성도들만 참석하고 있는 실정이다. 오히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유원지와 식당에는 5인 미만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맛집’으로 알려진 경우 20-30분 거리두기도 없이 줄을 서 있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특히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 후보자들의 선거운동 유세 등에서는 수백 명의 관계자와 시민들이 몰려 다니는 모습이 언론매체를 통해 여과없이 방송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교회를 타깃으로 삼는 것이 적절하냐는 것이다.

더구나 정부는 28일 종료 예정이던 현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이 기간 그대로 유지하고, 교회 예배도 수도권 20%, 비수도권 30% 이내 인원만 참석 가능하다. 예배 전후 모임과 식사도 금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하루 300-400명 대의 확진자 수가 10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커지는 반면 긴장감은 점점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러한 통제 조치는 지난 2월 15일부터 현 단계가 적용된 후 2주 단위로 두 차례 연장됐고, 이번이 세 번째로 한 달 넘게 계속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726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