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예장 고신, 세계로교회 적극 지원하기로

편집국|2021-01-1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손현보 목사(가운데)가 얼마 전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면서 가처분신청 서류를 보이고 있다.  

예장 고신총회(총회장 박영호 목사)가 14일 부산 모처에서 긴급 임원회를 열고, 이 교단 소속 세계로교회(담임 손현보 목사) 폐쇄 사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고신 임원회는 어떤 이유로든 정부 당국이 교회를 폐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세계로교회가 진행 중인 행정소송과 헌법소원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임원들은 이날 세계로교회 현장에도 방문해, 기도회도 진행했다. 임원회 한 관계자는 “본당이 5,500석, 부속 건물까지 다 합치면 약 1만 석에 달하는 세계로교회에 20명 미만의 방송 요원만 허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며 “특히 세계로교회가 방역수칙과 거리두기를 잘 지켰던 만큼, 이번 당국의 조치는 시정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했다.

앞서 고신 총회장 박영호 목사는 목회서신을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세계로교회가 행정당국에 정한 법을 따라서 예배할 수 있게 해 달라는 요구는 정당하다고 항변했다.

한편 세계로교회 측이 강서구청의 폐쇄명령에 맞서 제기한 집행정지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리가 14일 오전 부산지방법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양측은 각각 준비서면을 제출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87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