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침례교 “당국, 방역 빌미로 교회 통제하고 탄압”

- 총회장 박문수 목사 명의 성명서 발표

편집국|2021-01-0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2단계는 20% 참석인데 왜 비대면 예배 강제하나
감염경로 8위 불과한데 왜 교회만 집중 공격하나
교회만 비대면 예배, 형평성·공정성 어긋난 행위
▲ 총회장 박문수 목사. 

기독교한국침례회에서 “방역을 빌미로 교회를 통제하고 탄압하는 것 같은 모습을 보고 우리의 입장을 밝히지 않을 수 없다”며 총회장 박문수 목사 명의의 성명서를 7일 발표했다.

기침 총회는 “2020년 12월 3일 방역당국은 단계별 방역지침을 구체적으로 고시했다. 지금 수도권은 2.5단계이고 그 외 대부분 지역은 2단계”라며 “방역지침에 의하면 2단계는 교회 좌석 수의 20%이다. 그런데 왜 방역당국이 정한 원칙을 깨고 전국 교회를 비대면 예배로 드리라고 하는가? 이것은 원칙에 어긋난 방역당국의 횡포이다. 방역당국은 스스로 고시한 원칙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둘째로 “방역당국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지키라”며 “백화점이나 마트, 지하철, 영화관과 공연장, PC방과 식당 등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고 있는데 왜 제재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반면 교회는 일주일에 주일과 수요일 정기예배를 드리면서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는데, 왜 유독 교회만 비대면 예배를 드리라고 하는가”라며 “이것은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난 행위이다. 교회도 정기적인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제재를 풀라”고 밝혔다.

셋째로 “방역당국과 언론은 더 이상 교회를 비하하고 비난하는 행위를 중지하라”며 “지난주 모 TV에서 감염경로를 설명할 때, 교회는 8번째였다. 그런데 왜 교회만 집중공격을 하여 국민들로 하여금 교회에 대한 혐오감을 갖게 하는가? 이것은 방역을 빙자한 교회 탄압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이를 즉시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넷째로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대구 신천지, 광복절 집회, 사랑제일교회 등 종교발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언론은 물론 고위 공직자들까지 나서서 엄벌에 처한다고 했고, 형사처벌과 과태료까지 부과했다”고 소리를 높였다.

총회는 “그런데 가장 방역에 본을 보여야 할 정부기관에서 감염자를 방치 내지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1천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당연히 관계자들에게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 그런데 왜 처벌을 하지 않는가? 즉시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방역은 전 국민이 지켜야 한다. BTJ열방센터(인터콥선교회)는 각성하고 방역지침을 지키라”며 “무모하게 집회를 강행해 많은 교회에 확진자가 발생하게 함으로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고 교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더 이상 무모한 행위를 중지하고 방역을 철저히 지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85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