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예장중앙 총회 기자회견, 일부세력 분열에 입장 표명

- 새중앙 총회의 설립을 분열로, 학교 사유화나 재정 문제에 대해 의도적인 사실왜곡을 경고

편집국|2020-11-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총회장 유금순 목사. 

2년여의 치열한 분쟁을 거쳐 올 초 가까스로 정기총회를 열며, 교단 정상화를 이뤘던 예장중앙 총회(류금순 목사)가 최근 교단 분열로 또 다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총회 일부 세력은 일제히 교단 탈퇴를 선언하고, 임순자 목사를 중심으로 에장새중앙 총회를 설립했다. 예장새중앙 총회의 초대 총회장에 선출된 임순자 목사는 올 초 정기총회에서 총회장 선거에 나선 인물로, 고 백기환 목사의 작고 이후 계속되는 예장중앙 총회와 교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 류금순 총회장 등 예장중앙 총회 임원회는 11월 5일 서울 월계동 총회본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금번 분열 사태에 대한 교단의 공식 입장과 향후 대처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예장중앙 총회는 예장새중앙 총회의 설립을 분열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큰 유감을 표했다. 특히 일부에서 주장하는 온석대학원대학교의 사유화나 재정 문제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이에대한 의도적인 사실왜곡을 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류금순 총회장은 먼저 예장새중앙 총회의 분열에 대해 “지난 2년 간 일어난 분열과 분열총회 배신의 모습은 그동안의 재판에서 보여주듯이 너무나 크나큰 갈등과 손실을 가져왔다. 이 사건으로 우리는 분열이 얼마나 큰 아픔인지 뼈저리게 알게됐다”면서 “정기총회 이후 정상화가 됐음에도 다른 분들이 또다시 총회를 설립해 자체적으로 총회장과 임원을 세우면서 분열총회 행위를 자행했다. 정말 가슴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분열총회 행위는 총회의 설립정신과 가치를 근본 부정하는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예장중앙 총회는 2년 2개월이란 시간을 불법과 불의와 싸우며 참고 견뎌왔다”며 분열에 대한 아쉬움을 피력했다.


분열한 예장새중앙 총회측이 예장중앙 총회의 내부 문제를 제기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단호히 지탄했다. 류금순 총회장은 “교단을 새로 차려 나갔으면 여기 총회가 아니다. 더 이상 예장중앙 총회를 거론해서는 안된다”며 “예장중앙 총회를 나갔으면 그쪽 일에만 신경쓰고, 예장중앙 총회를 거론하려면 여기 남아야 한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온석대학원대학교 사유화 의혹에 대해서는 애초 전혀 가당치 않은 모략이라며, 사실이 아님을 일축했다. 백성혁 총장은 “학교는 교육부 소관으로 절대 사유화가 가능한 곳이 아니다. 이사회 역시 예전이나 지금이나 우리 교단 분들로 채워져 있다”면서 “총회와 학교는 절대 분리될 수 없고, 하나되어 나간다. 법적으로, 구조적으로 사유화에 대한 어떠한 염려도 할 필요가 없다”고 확신했다.

재정 문제 역시 이미 전권위와 총회에 보고해 다 통과됐고, 재판과정에서 이미 검증됐음을 설명하며 특히 예장새중앙 총회 임원들이 그 당시 재정보고를 직접 받고 이를 동의했던 임원 혹은 전권위원이었다며 해당 문제제기에 대한 모순을 지적했다.

총회 분열에 개의치 않고, 총회 안정과 부흥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갈 것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류 총회장은 “우리는 지금 총회의 기틀을 하나하나 다시 쌓아가고 있는 중이다. 지금까지 오는 과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어려운 중에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들을 이뤄가고 있다”며 “이제 우리는 임마누엘 정신에 입각해 과거 분쟁을 정리하고 하루라도 빨리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하는 중대한 시점에 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예장중앙 총회는 정상화 이후 이탈 회원들의 복귀가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행정부총회장 전혁진 목사는 “이미 상당수가 복귀했고, 계속적인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오는 12일 마지막 재판이 끝나고 나면 회원들의 복귀가 매우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57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