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사설·칼럼 > 사설·칼럼

교회언론회 논평. “포털 장악 통한 언론 통제?”

- 정권 힘으로 국민들 통제한다고 그대로 따르는 시대는 지나갔다

편집국|2020-09-2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대표 유만석 목사. 

협력과 설득, 공정과 공의 중시를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 대변인 이억주 목사)에서 ‘포털 장악을 통한 언론 통제인가? 억압이 아닌 포용과 협력을 구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15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윤영찬 의원이 야당의 원내대표 연설이 포털사이트인 다음 메인에 뜨는 것을 보자, ‘카카오(다음) 너무 하는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카톡을 보내던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사건에 대한 것이다.

교회언론회는 “이를 두고 ‘언론 통제이다’, ‘언론의 자유 침해’라는 말이 돌았고, 심지어 야당에서는 윤 의원이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말까지 나왔다”며 “이에 심각성을 깨달은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경고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는 정권이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권에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충분히 들게 하는 대목”이라며 “윤영찬 의원은 정치를 하기 전에 기자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부사장을 지냈고,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초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바 있다. 현재 그 영향력으로, 21대 국회의원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런 인물이 자기 보좌관으로부터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는 보고를 받고, 즉각적으로 카카오를 ‘들어오라’고 한 것”이라며 “이 기사를 본 네티즌들도 ‘민주 없는 민주당, 정의 없는 정의 구현’, ‘언론 통제가 자행되고 있다’는 격한 반응들이 나왔다. 정말 정권이 뉴스 전달에 있어 어떤 언론보다도 큰 영향력을 가진 포털사이트에서의 뉴스 배열을 조작한다는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포털들은 지난 2018년 당시 민주당원에 의한 일명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이후 사람 대신 AI(인공지능)를 통하여 뉴스 편집을 하고 있다고 한다. 즉 ‘좋아요’ 댓글 수, 열독률 등에 의해 메인 뉴스에 게재되는 방식”이라며 “이런 알고리즘을 모르지 않을 윤영찬 의원이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포털사이트를) ‘들어오라’고 한 것은 단순 실수라기보다, 현 정권의 속성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진보 언론으로 알려진 경향신문도 최근 보도에서, 조국, 추미애 전·현 법무부 장관 관련 문제를 다루면서 ‘공정 강조하던 문 정부의 불공정’이라고까지 보도하고 있다”며 “현 정권의 행태를 바라보는 전문가들은 ‘기회는 불평등하고, 과정은 불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지 못한 일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런 불공정이 잦아질 때 결국 무너지는 것은 정권이고, 손해와 아픔을 당하는 것은 국민들”이라고 질타했다.

끝으로 “이제 우리 사회는 정권의 힘과 옳지 못한 방법으로 국민들을 통제한다 해서 그대로 따르는 시대는 아니다”며 “억압이 아닌 협력과 설득, 공정과 공의의 가치를 무엇보다 중요시하여 실천할 수 있는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 윤영찬 의원(왼쪽)과 그의 당시 텔레그램 메시지. ⓒYTN 캡처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39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