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금란교회 김홍도 목사 소천, 향년 83세

- 세계 최대의 감리교회 세우고 은퇴

편집국|2020-09-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김홍도 목사  

김홍도 금란교회 동사목사가 9월 2일 오전 8시 5분, 지병으로 소천받았다. 향년 83세.

김 목사는 1938년 2월 6일, 평안남도 양덕군에서 태어나 감리교신학대학을 졸업하여, 1963년 가평 상천교회 담임 전도사로 부임 후 목회를 시작했고, 1968년 목사안수를 받고 1971년 금란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김홍도 목사는 ‘영혼구원’의 일념으로 금란교회를 세계 최대 감리교회로 부흥시켰으며, 중랑지방 감리사, 서울연회 감독, 감독회장을 역임했다.

이후 세계평화상 수상 등 교계와 선교에도 힘쓰다 지난 2008년 4월, 은퇴하고 금란교회 동사목사로 재직했다.

장례예배는 2일 오후 5시 30분, 입관예배는 3일 오후 2시 30분, 천국환송예배는 4일 오전 10시에 각각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장례는 가족과 친인척들만 참석해 진행한다.

교회 측은 “일체의 조문과 조의금, 화환은 정중히 사양한다”며 “장례 등 예배는 영상으로 중계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추모관: http://kumnan.org/ForBishopKHD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630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