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김여정, 文대통령 6·15 연설 비난, "변명과 미사여구로 일관"

- 장문의 담화 발표..철면피·혐오감 언급 등 강도 높게 비난

편집국|2020-06-1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 로이터 뉴스 캡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성명 20주년 기념 연설을 두고 "본말은 간 데 없고 책임 회피를 위한 변명과 오그랑수를 범벅해 놓은 화려한 미사여구로 일관되어 있다"라고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대북 전단(삐라)이 초래한 이번 사태는 남한 정부에 책임이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라며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북남(남북)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 존중과 신뢰를 남측이 작심하고 건드렸다는 데 근본문제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우리가 신성시하는 것 가운데서도 제일 중심핵인 최고 존엄, 우리 (김정은)위원장 동지를 감히 모독하였으며 동시에 우리 전체 인민을 우롱하는 천하의 망동짓을 꺼리낌 없이 자행하였다"라는 것이 주장의 요지다.

이어 "얼마 전 청와대가 대북삐라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위라고 공식 인정하며 그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한 것도 남측 스스로 얼마나 뼈아픈 죄를 범했는가를 잘 알고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런데 남조선 당국자에게는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인정도 없고 눈꼽 만큼의 반성도 없으며 대책은 더더욱 없다"라고 지적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번 연설을 뜯어보면 북남 관계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것이 죄다 그 무슨 외적 요인에 있는 듯이 밀어버리고 있다"면서 "연설대로라면 북남 관계가 한 발 자국도 나가지 못한 것이 남조선 내부의 사정 때문이고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따라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인데 과거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라고 덧붙였다.

또 "판문점 선언 2조 1항에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할 데 대하여 명기되어 있다"면서 "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한두번도 아니고 제 집에서 벌어지는 반공화국 삐라 살포를 못 본 체 방치한 것은 누가 보기에도 남조선 당국의 책임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97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