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총신 신대원 교수 27인, 이상원 교수 중징계 재고 요청

- “그간의 업적과 신대원의 정체성 및 교육 일관성 고려해 달라”

편집국|2020-05-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총신대 신대원 전경. 

총신대 재단(관선)이사회(이사장 이승현)가 이상원 교수를 해임 결정한 것에 대해, 신학대학원 교수 27명이 24일 성명을 내고 “수용하기 어렵다”며 철회를 요청했다.

이들은 “안타깝게도 오랫동안 학교를 섬겨오신 이상원 교수님께 최근 내려진 해임징계로 인해 총신 공동체 안에 다시 큰 아픔이 발생했다. 이 일로 인해 총신대학교를 바라보는 교단 산하 교회와 성도들, 한국교회 전체의 우려 앞에서 우리들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의 교수로서의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우리 신학대학원의 신학적 정체성과 교육의 목적을 다시 되돌아 본다”고 했다.

이들은 “우리 신학대학원은 이 고백 위에서 ‘청교도적 경건성’과 ‘개혁사상’에 입각해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 교단에서 사역할 목회자들’과, ‘민족복음화 세계선교에 헌신한 선교일꾼들’과, ‘기독교 문화창달에 기여할 일꾼들을 양성하는 것’을 교육의 목적으로 명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정확무오한 신구약 성경의 진리에 따라 ‘항상 개혁되는 교회(ecclesia semper reformanda)’를 세우기 위해 총신대학교가 지난 1세기가 넘도록 표방해 온 개혁신학의 토대 위에서 연구하며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토대로 삼고 있는 개혁신학은 모든 사람들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고귀한 존재로 여기고(창세기 1:27), 하나님께서 친히 만드신 가정의 본래의 모습과 남녀 양성 간의 바른 관계가 타락을 통해 완전히 부패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로 나타난 왜곡된 모든 인식들 역시 타락의 결과라고 생각하며(로마서 1:26~27), 죄로 인해 발생한 모든 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라고 가르치는(에베소서 1:7) 성경의 진리에 충실한 신학”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 신학대학원의 교수들은 이 시대에 일어나고 있는 많은 문제에 대해서도 개혁신학적 입장을 견지하며 교육해 왔다. 우리들은 하나님께서 허용하시는 일반은총의 방편들이 우리 학교의 신학적 정체성을 존중하는 가운데 적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상원 교수님께서 지난 20여 년 동안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수천 명의 제자들과 후학들을 가르치시며 우리 교단 교회 및 한국교회 전체를 향해 보여주신 신학의 교훈과 신앙의 귀감을 생각할 때, 총신대학교의 구성원들뿐 아니라 우리 교단과 많은 교회들이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교수님의 해임을 수용하기 어려운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동안 이상원 교수님께서 학교를 위해 기여하신 업적과, 신학대학원의 신학적 정체성, 그리고 향후 신학 교육의 일관성을 고려하여 이번 중징계를 재고해 주실 것을 이사님들게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총신대학교를 사랑하고 염려해주시는 우리 교단의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 그리고 한국교회 앞에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하나님께서 이번 어려움을 통해 총신대학교를 바른 성경적 기준과 가치관 위에 다시 세워주셔서, 총신대학교가 교회와 성도들을 바르게 섬기는 사명에 잘 쓰임받을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입장문에는 (이하 호칭 생략, 가나다 순) 강웅산, 김광열, 김대웅, 김대혁, 김상훈, 김성태, 김영욱, 김요섭, 김희석, 문병호,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박현신, 배춘섭, 양현표, 오성호, 오태균, 윤영민, 윤종훈, 이관직, 이상웅, 이상일, 이풍인, 정승원, 정원래, 조호형 등이 참여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86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