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코로나19 확산 속 공룡 IT기업들 뜻밖의 '특수'

- "소비 행태 등 달라져 위기 뒤 더 강해질 수도"

편집국|2020-03-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의 어려움이 나날이 가중되고 있지만, 거대 인터넷기술(IT) 업체들은 재택근무 확대 등으로 뜻밖의 ‘특수’를 누리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재택근무·집안대피 조처로 온라인 쇼핑 늘고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이용도 폭증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공룡 인터넷기술(IT) 업체들은 뜻밖의 ‘특수’를 누리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전세계 수많은 이들이 재택근무나 집안대피에 들어가면서 인터넷 의존도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세계적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데이비드 클라크 부사장은 지난주 자사 블로그를 통해 창고·배송 인력 10만명을 추가로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집안대피, 영업제한 등의 조처가 잇따르면서 소비자들의 생필품 온라인 주문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미국 전역에서 아마존을 통한 일반의약품 감기약 구매는 지난해보다 9배, 개 사료와 휴지 구매도 각각 13배, 3배 증가했다고 <뉴욕타임스>가 23일 전했다.

아마존을 통해선 책이나 생활용품 등을 구매하고, 신선도를 요하는 식료품만은 오프라인 매장 구매를 선호해온 관행마저도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길어지면서 깨지고 있다. 전자상거래 소프트웨어 업체 코머스아이큐(IQ)의 창립자 구루 하리하란은 “더 많은 소비자가 아마존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서 궁극적으로 구매 행태가 완전히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수많은 기업이 재택근무에 돌입하면서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운영하는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이용도 급증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메신저 기반 원격 협업 솔루션 ‘팀스’의 경우, 지난 19일 기준 하루 이용 고객이 4400만명에 이르렀다. 한주 만에 37%나 늘어난 것이다.

극장이 문을 닫고 외부 활동 자제 조처로 집에 묶인 사람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 및 온라인 콘텐츠 소비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전후해 와츠앱과 페이스북 메신저 이용량이 2배로 늘었고, 영상 스트리밍서비스 넷플릭스의 애플리케이션(앱) 다운로드 건수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탈리아와 스페인, 미국에서 무려 66%, 35%, 9%씩 증가한 것이 대표적이다. 인터넷 사용량 폭증으로 접속 장애를 우려한 유럽 정부가 넷플릭스 등에 영상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을 낮춰달라고 요청했을 정도다.

애플과 구글이 앱 판매로 얻은 수익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두 업체의 앱 판매량은 올해 첫 10주 동안 18%, 5%씩 증가했는데, 최근 2주 동안 미국 내 앱 판매량은 각각 20%, 14%나 늘어났다. 금액으로 치면 6억7천만달러, 3억8천만달러 수준이다.

공룡 아이티 기업의 상황이 마냥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구글·페이스북의 큰 수익원인 광고가 크게 감소하고, 주가 폭락으로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알파벳(구글의 모회사) 등 미국의 5대 아이티 기업 시가총액이 한달 새 1조달러 가까이 증발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인터넷기술을 활용한 원격 근로나 여가, 소비 활동이 소비자들에게 각인되기 시작한 점을 긍정 요인으로 보고 있다. 웨드부시 증권의 대니얼 아이브스 이사는 “이번 사태 이후 거대 아이티 기업들이 더 큰 강자로 떠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64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